잇단 ‘휴점’ 몸살 겪는 유통업계…환자 한번 거쳐 가면 ‘수백억원’ 손실까지 초비상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0 17:42:05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확산되면서 국내 유통업계가 ‘악재’에 몸살을 겪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소비자들의 소비심리가 꺾인 데다가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 확인되면 줄줄이 휴업하면서 막대한 손실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대형 업체의 경우 하루 문을 닫으면 적게는 수억원, 많게는 수백억원까지 매출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오프라인 유통 점포들이 줄줄이 휴점에 들어가면서 1분기 실적 전망에도 먹구름이 끼고 있다.

롯데백화점 소공동 본점은 지난 7일 23번째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즉시 사흘간 휴점에 들어갔다. 1979년 개점 이래 처음이다.

롯데백화점 본점은 연매출 1조8000억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백화점 중 하나다. 통상 주말에 주중 평균 매출은 60억~80억원, 주말은 80억~100억원을 기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주말 3일 휴업으로 인해 수백억원대 매출이 날아간 셈이다.

가뜩이나 오프라인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줄어든 상황에서 롯데백화점은 본점은 물론 에비뉴얼, 영플라자까지 동시에 휴점을 하면서 손실이 클 것으로 보인다.

같은 환자가 다녀간 이마트 마포공덕점과 프레지던트 호텔 역시 즉시 폐쇄됐다.

이마트는 매장 규모에 따라 평일 매출이 하루당 2~4억원 수준이다. 앞서 휴점했던 군산점과 부천점까지 합치면 매출 손실액은 수십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통업계의 휴점 릴레이는 지난달 말부터 시작됐다. 확진자가 방문한 점포 뿐만 아니라 확진자의 가족이 일했던 점포까지 문을 닫고 있다.

이마트 군산점이 1월 31일 영업을 중단했고 2월 2일에는 신라면세점 서울·제주점과 이마트 부천점이 휴업을 결정했다. 3일에는 롯데면세점 제주점과 AK플라자 수원점이 휴업에 들어갔다.

현재 정부는 이들 점포의 임시휴업을 권장하지 않지만, 소비자의 불안감이 고조된 상황에서 업체 입장에서 확진자 방문을 확인한 순간 휴점은 불가피하다.

신종 코로나 사태와 무관한 매장까지 매출이 줄어드는 가운데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확인되면 그 피해는 더 크기 때문이다.

이미 업계에서는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타격이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때보다 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메르스 사태 당시 대형마트와 백화점들은 매출이 10% 이상 역신장한 바 있다.

하나금융투자 박종대 연구원은 “면세점·백화점·대형마트가 잇따라 영업을 중단하고 외국인 입국과 내국인 출국 모두 위축되는 상황”이라며 “메르스 때보다 치사율은 낮지만 전파력이 더 크고 규제도 엄격해 실제 산과 개별 업체 실적에 미친즌 영향은 훨씬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