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신당, 돌고 돌아 ‘국민의당’으로…“이럴수록 옳다는 확신 느껴”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6 13:39:33
▲ 안철수(가운데) 국민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당원들과 함께 경기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중앙선관위의 당명 사용 불허 결정과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삼화 의원, 안철수 창준위원장, 이태규 의원. 2020.02.14.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거듭된 당명 불허 결정으로 고민에 빠진 안철수 신당이 14일 신당명을 국민의당으로 선관위에 접수했다. 국민의당은 지난 2016년 안철수 전 의원이 만든 당으로, 바른정당과 함께 바른미래당으로 합당하며 해산됐다.

안 전 의원 측은 국민의당 당명 사용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선관위 회신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선관위는 ‘국민당’을 당명으로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한 바 있다. ‘국민새정당’이란 다른 정당과 뚜렷이 구분되지 않는다는 이유다. 그보다 앞서 신청된 ‘안철수 신당’도 선관위는 특정 개인의 이름을 명시한 당명은 정당의 목적과 본질에 부합하지 않을 수 있다며 불허했다.

이에 안 전 의원 측은 즉각 반발했다. 선관위가 2017년 4월 국민의당이 존재할 때 신청된 ‘국민새정당’은 국민의당과 뚜렷이 구별되는 명칭이어서 사용할 수 있다는 공문을 보내왔는데 국민당이 국민새정당과 구분이 안 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것이다.

선관위의 불허 결정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날 경기도 과천 중앙선관위를 찾은 안철수 전 의원은 “쓴웃음만 나온다. 뭐가 두려워 이런 무리한 결정을 내렸는지 모르겠다”며 “정당한 검찰 수사를 막으려는 것처럼 새 개혁정당의 탄생을 방해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어 “이럴수록 우리가 가고자 하는 길이 옳다는 확신을 느낀다”며 “어떤 방해가 잇더라도 개혁과 변화를 바라는 국민과 함께 이겨내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안 전 의원의 신당은 중앙운영위원회를 열고 새 당명을 ‘국민의당’으로 하기로 의결하고 선관위에 신청서를 접수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김수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