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보, 분야별 전문인력 확보中 "이상적인 피라미드 구조"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8 15:13:33
▲롯데손해보험이 경영효율성 제고를 위해 전문인력 확보를 통한 인적자원 역량과 전문성을 강화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기자]롯데손해보험이 경영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인력 확보를 통한 인적자원 역량과 전문성을 강화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롯데손보는 금융환경 변화에 맞춰 경쟁력과 인적자원 역량 강화를 위해 경영관리 / 상품개발 / 인수정책 수립 / 채널 전략 및 자산운용 등 전 분야에서 전문자격 인력과 업계 전문가를 영입하고 있다.

2023년 새로 도입될 국제보험회계기준(IFRS17)과 신 지급여력제도(K-ICS)를 앞두고 보험계리사 인원을 기존 14명에서 21명으로, 7명을 추가 확보했다. 내부회계관리제도 강화에 따라 공인회계사 3명과 세무사 1명도 신규 채용해 계리, 재무, 회계 업무의 전문성을 더했다.

롯데손해보험은 장기보험의 성장을 이끌고자 상품전문가 1명, 영업전문가 1명을 임원으로 영입했으며, 사의(社醫)를 채용해 상품개발과 언더라이팅, 보험금 심사 등 역할을 한층 강화했다.

지난해 대주주 변경 전에 비해 전체인원은 400여명 감소했으나, 업무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임직원 비중은 기존 16.3%에서 현재 18.9%로 2.6%P 증가했다.

현재 각 분야별 전문인력은 보험계리사(21명), 공인회계사(3명), 세무사(1명), 미국변호사(1명), 전문의(1명), 간호사(21명), CFA(2명) 등으로 구성돼 있다.

롯데손보 관계자는 “지난해 10월 대주주 변경, 명예퇴직 시행 이후 발생한 빈자리는 이전보다 젊은 중간관리자로 구성하였으며, 전문인력 확보와 내부직원 역량 강화로 현재는 이상적인 피라미드형 인력구조로 탈바꿈했다”며 “이와 더불어 일하는 방식과 조직문화의 선진화는 롯데손해보험 ‘Value-up’의 시작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사진출처=롯데손해보험)

 

스페셜경제 / 이정화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이정화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부 이정화 기자입니다. 명료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