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대한건설협회, ‘한국판 뉴딜’ 대비 상생협력 약속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15:12:45
▲ 17일 오전 11시 건설회관 회의실에서 진행된 '캠코-건설업계 상생협력 간담회'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사진 왼쪽에서 여섯 번째),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사진 왼쪽에서 일곱 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17일 오전 11시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건설회관 회의실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 캠코 공공개발 담당 임직원과 건설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캠코-건설업계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공공개발 전문기관으로서 캠코가 건설업계의 주요 현안.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정부의 ‘한국판 뉴딜’ 정책 시행 등 건설사업 환경변화에 따른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양 기관은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 도입 ▲신기술·신공법을 활용한 공사기간 단축 ▲건설사의 신기술(VR, AR, 드론 등) 개발·활용 지원 ▲원활한 건설사업 수행을 위한 상호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캠코는 저탄소, 친환경 등 그린경제로 전환과 선진기술을 활용해 생활SOC사업 등 공공건설 역량을 강화해가겠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건설업계와 상생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캠코)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