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소외된 이들과 온정 나눴다

김성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5 15:12:40
추석 맞아 소외계층 200가구 명절 음식 전달

[스페셜경제=김성아 인턴기자] 롯데홈쇼핑이 추석을 앞둔 지난 24일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외계층 200가구에 명절 음식을 전달했다.

영등포구 사회복지협의회에서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롯데홈쇼핑은 독거노인을 비롯해 장애인, 조손가정 등 소외계층에게 갈비탕, 육개장 등 10여 종의 간편식으로 준비된 명절 음식 패키지를 건넸다.

한편 롯데홈쇼핑은 영등포구청 별관 건물 외벽에 롯데홈쇼핑이 5년째 지속하고 있는 반찬 나눔 활동 ‘희망수라간’을 소개하는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하기도 했다. 2015년부터 이어져 오는 희망수라간 활동은 지금까지 총 4만 2천여 개의 반찬을 지역 소외계층에 지원한 바 있다.

행사에 참여한 김재겸 롯데홈쇼핑 지원본부장은 “앞으로도 이처럼 지역사회에 따뜻한 에너지를 전할 수 있는 다양한 상생 활동을 꾸준히 이어나가겠다”라고 행사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스페셜경제 / 김성아 기자 sps0914@speconomy.com 

 

(사진제공=롯데홈쇼핑)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아 기자
김성아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김성아입니다.
진실을 통해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보도를 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