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한전KPS, 해외도입 가스터빈 재생정비 국산화 협력키로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0 17:42:05
발전사, 정비사, 연구기관 협업을 통한 국내 가스터빈 재생정비 근본적 체질 개선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과 한전KPS 김범년 사장이 '가스터빈 재생정비기술 국산화 기술협력 협약체결'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과 한전KPS는 지난 7일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에서 두 기관의 임직원과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도입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의 재생정비기술을 국산화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국내 발전용 가스터빈은 전량 해외에서 도입·운영 중이며, 특히 최신 가스터빈의 경우 핵심기술인 고온부품 제조와 재생정비기술을 100%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이러한 해외기술 의존 환경 때문에 가스터빈 제작사는 연간 1,0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고온부품 구매와 재생정비 애프터 마켓(After Market)에서 많은 수익을 얻어가고 있다.

이에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2018년 3월 취임 이후부터 발전설비 국산화를 통한 기술자립, 중소기업 진입장벽 완화 및 신뢰도 높은 국산 핵심부품 조달환경 마련을 위해 전문조직을 신설, 국산화에 매진해 오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김병숙 사장은 “그 동안 시도된 적 없었던 국내 발전사, 정비사, 전력연구기관의 대규모 기술협력은 선진국에 비해 뒤처진 국내 가스터빈 재생정비 생태계의 근본적 체질을 개선하는데 시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기술개발 난이도와 중요도가 높은 핵심설비 국산화에 박차를 가해 고부가가치 기술을 확보하고 국산화를 통한 성장모델을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서부발전은 연간 350억원 규모인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시장을 국산화하기 위해 2년 전부터 미국 전력연구소(EPRI), 전력연구원 등과 재생정비 절차개발을 추진해 완료 단계에 이르렀다”며 “그동안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금년 하반기부터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서부발전>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