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집값 상승률 ‘반토막’ 경기는 ‘고공행진’…풍선효과 확산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2 15:05:15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2월 서울 집값 상승폭이 전월대비 반토막을 나타냈다. 강남권의 상승세가 꺾인 탓이다. 반면 일부 비강남권이나 수도권 지역의 집값 상승률은 파죽지세로 오르고 있어 '풍선효과'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2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월간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전국 월간 주택종합 매매가격은 0.34% 상승했다.

이중 서울 집값의 상승폭은 0.15%로 지난달(0.35%)보다 절반이상 둔화됐다. 이는 12·16 대책의 여파로 인해 강남3구가 몰락한 원인이 컸다. 강남구는 -0.09%, 서초구와 송파구도 각각 -0.07%, -0.06%씩 떨어져 모두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반면 규제에서 벗어난 비강남권은 상승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강북권의 노원구는 상계동과 역세권 사업이 있는 월계동으로 인해 0.35%의 상승률을 보였다.

동대문구(0.32%)는 중랑천 주변 이문동, 마포구(0.29%)는 공덕·아현동 직주접근성이 양호한 단지를 위주로 상승했다.

이외에 강북구(0.26%→0.27%), 도봉구(0.20%→0.26%), 중랑구(0.23%→0.25%) 등 오히려 상승폭이 확대됐다.

경기지역 집값도 전월(0.48%)대비 상승폭이 늘은 0.78%로 집계됐다. 특히 수원 영통구는 신분당선 연장의 수혜를 입어 5.51% 급등했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권선구(3.67%), 팔달구(2.82%) 역시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안양과 의왕은 역시 교통여건 개선 기대감 속에 각각 1.05%, 0.85%의 상승률을 보였다. 인천(0.43%)도 편리해질 교통에 집갑 상승세가 이어졌으며 특히 GTX-B 노선의 영향을 받는 연수구는 0.94%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이처럼 상대적으로 집값 상승률이 낮았던 지역이 정부의 규제로 가격이 뛰자 ‘풍선효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최근 2·20대책을 발표하면서 이러한 풍선효과를 없애기 위해 비규제지역도 과열 우려가 커지면 규제지역을 지정한다는 방침을 내놨다.

그러나 이같이 반복되는 규제는 또 다른 풍선효과가 일어날 수 있을 거란 시각이 적지 않다. 규제도 규제지만 공급을 확대하는 등의 근본적인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부동산 관계자는 “정부가 특정지역을 누르면 누를수록 소비자들은 다른쪽으로 튕겨나갈 수 밖에 없다”며 “수요자들이 원하는 곳에 공급을 늘리는 게 최우선”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