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생명보다 우선하는 것 없다"...‘개천절 집회’ 봉쇄 나선 민주당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14:57:40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개천절을 앞두고 보수단체의 집회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8.15 광화문 집회로 코로나19 2차 대유행이 시작된 전철을 밟지 않겠다는 각오다.

18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8·15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다음달 3일 개천절에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북측 공원도로에 1000명의 인원이 모이겠다며 집회신고를 했다. 이외 개천절 집회 신고 건수만 해도 무려 435건에 달한다.

민주당은 개천절 집회 반대 캠페인에 나섰다. 김영진 원내총괄수석부대표는 “민주당과 정부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국민생명과 건강을 수호하는 국민 안보차원에서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노(No)캠페인을 제안했다.

이어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께서는 온라인 댓글과 해시태그 달기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외부에서 100명 이상이 모일 수 없는 만큼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제안했다. 한 정책위의장은 “우리 사회가 비대면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100인 이상이 모여서 집회를 할 거라면, 온라인 비대면 집회를 진행하는 게 어떤가”라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불법 행동은 용납 못한다며 법에 따라 응징하겠다고 강력히 대응할 것을 예고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 생명보다 우선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17일에는 한국교회총연합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종교계에 “이번 추석 연휴가 지나면 바로 개천절까지 가는데, 개천절이 또 한 번의 고비가 될 것 같다”며 “많이 도와주시라”고 부탁했다.

이어 “(광복절 집회 당시) 문자가 무슨 126만명에게 갔다고 해서 저희들도 놀라고 있다”며 “정말 도와주길 바란다”고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