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영화산업 붕괴 위기”…영화업계, 정부 지원 촉구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6 16:41:17

 

[스페셜경제=최문정 인턴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줄도산 위기에 처한 한국 영화업계가 지난 25일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를 결성해 입장문을 발표하며 문화체육관광부와 영화진흥위원회의 지원을 촉구했다.

이날 발표된 입장문엔 ▲영화산업 특별고용 업종선정, ▲영화산업 피해지원 위한 정부의 금융 지원정책 시행, ▲정부의 지원예산편성, 영화발전기금 지원금으로 긴급투입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영화업계의 분석에 따르면 최근 영화관람객은 하루 평균 2만 명 내외로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85% 감소한 역대 최저치다.

메가박스, CGV, 씨네Q 등의 극장들은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띄어 앉기 정책을 시행해왔다. 씨네Q의 경우 전체 좌석의 50%만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 공포가 확산된 상황에서 폐쇄적인 공간에 몇 시간씩 머무르는 것 자체를 꺼리는 관객이 많다.

또한 신작 영화 대부분의 개봉이 5월 이후로 미뤄졌다. 영화관들은 흥행 성적이 좋은 영화들을 재개봉하거나 현재 인기 상영작을 장기 상영하는 방식으로 스크린을 채웠지만 컨텐츠 부족이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러한 불황 속에 인건비, 임대료 등의 고정지출 비용이 큰 영화관들은 운영 줄이기에 나섰다. 국내 최대 멀티플렉스인 CGV의 경우 오는 28일부터 직영 극장 35곳의 영업을 중단한다. 전체 직영점 10곳 중 3곳이 문을 닫는 셈이다. 임직원 급여 반납, 무급휴가 확대, 퇴직희망자 모집 등도 동반됐다.

문제는 극장가의 불황이 한국영화 전체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이다. 영화업계는 영화관의 매출 감소가 영화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밝혔다.

CGV 관계자는 “영화관 매출을 영화업계 전체로 분배하는 수익 구조상 영화관의 매출 급감은 영화 투자, 제작, 배급 등 전 분야의 고사로 이어질 수 있다”며 “극장이 무너지게 되면 국내 영화시장이 동반 몰락할 수 있다. 이는 곧 영화산업 전체 종사자 약 8만 명의 생존권과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영화 업계는 이러한 문제점에도 영화 산업이 정부의 지원에서 완전히 외면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지난 16일 발표한 코로나19 대응책에서 영화업계가 특별고용지원 대상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이에 한국영화감독조합, 영화단체연대회의, 영화수입배급사협회, 여성영화인모임, 그리고 멀티플렉스 극장들이 코로나대책영화인연대회의를 결성해 이날 정부의 지원을 요구한 것이다.

영화업계 관계자는 “영화업계 수만 종사자들이 거리에 내몰릴 위기에 처해있다. 그러나 이들을 위한 보호책은 어디에도 없다”며 “코로나19 장기화를 대비하여 영화인들의 최소한의 생존권 보장을 위한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최문정 인턴기자 muun09@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최문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