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화웨이 사용금지’ 명령 1년 더 연장…美中 갈등 재점화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4 14:29:04

 

[스페셜경제=원혜미 기자] 코로나19 책임론을 놓고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의 미국 내 판매를 봉쇄하는 행정명령을 1년 연장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기업이 만든 통신장비를 미국 기업이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년 5월까지 1년 추가 연장하는 데 사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이던 지난해 국가 비상사태에 대통령이 거래와 교역을 차단할 수 있는 ‘국제긴급경제권한법(IEEPA)’에 의거해 1년 기한으로 발효된 ‘정보통신 기술 및 서비스 공급망 확보’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이 행정명령은 대상이 되는 업체명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화웨이와 ZTE 등 중국 통신장비 업체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미 상무부는 행정명령 서명 다음 날인 지난해 5월 16일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 명단에 올렸다.

트럼프 행정부는 화웨이 등 중국의 통신장비 업체와 중국 공산당의 유착 관계를 의심하며 화웨이가 통신장비에 ‘백도어(back door)’를 만들어 중국 정부의 스파이 노릇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궈핑 화웨이 순환회장은 “화웨이는 장비에 백도어를 허용한 적이 없으며 지금도 허용하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연장 결정은 코로나19 책임론을 놓고 미·중 간 무역전쟁 재점화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611@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혜미 기자
원혜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경제부 기자 겸 아나운서 원혜미입니다. 자유, 시장, 경제에 입각한 기사만을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