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연초부터 해외수주 행렬…1월에만 4조원 규모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6:51:03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삼성엔지니어링이 올 1월에만 총 4억원 규모의 해외수주를 달성하는 등 승승장구한 기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23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와 약 2조1000억원(약 18억5000만달러) 규모의 ‘하위야 우나이자 가스 저장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삼성엔지니어링은 이 프로젝트에 대한 계약의향서를 접수하고 초기업무 계약을 체결해 수행해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 동쪽 260km 지점에 위치한 하위야 가스전지대에 하루 15억입방피트(ft³)규모의 가스주입시설과 하루 20억입방피트 규모의 가스재생산설비 등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2023년 완공 계획이며, 삼성엔지니어링은 EPC(설계, 조달, 공사) 전 과정을 수행한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8일에도 1조9000억원 규모의 알제리 하시 메사우드 정유 플랜트를따낸 바 있다. 알제리 최대 국영석유회사 소나트랙이 발주한 총 4조3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정유 프로젝트로 스페인의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공동으로 수행한다.

이로써 삼성엔지니어링은 사우디와 알제리를 합쳐 이달에 해외에서만 4조원을 수주를 달성해 일찌감치 일감을 확보한 것이다.

이러한 수주 호조에 힘입어 실적에서도 안정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영업이익 3188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치 3000억원을 넘어섰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축적된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력을 토대로 연초부터 수주 랠리를 이어가고 있다“며 “올해도 양질의 수주와 수익성 중심의 철저한 사업관리로 내실을 다지고 안정적 사업구조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