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친서’ 통해 日 관계개선 나선 文?…日 “내년 총선 승리가 위태로워졌기 때문”

김영일 / 기사승인 : 2019-10-25 14:49:08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4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만나 면담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이낙연 국무총리를 보내 축하를 전하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겐 친서를 전달하는 등 대일관계 개선에 나선데 대해, 일본 언론들은 25일 내년 총선을 의식한 행보라고 지적했다.

요미우리 우리 신문은 “일본과의 대결을 강화해온 문재인 정권이 대일관계 개선을 모색하기 시작한 것은 내우외환으로 내년 봄 총선 승리가 위태로워졌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 지지율이 40%선이 붕괴된 39%를 기록한 여론조사와 관련해서는 “반일 캠페인이 정권 부양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고 했다.

지지율 하락에 대해선 “경제 부진 및 간판 정책인 남북대화 정책,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둘러싼 스캔들 때문”이라며 “조 전 장관의 딸의 대학입시 의혹을 알고도 임명을 단행한 문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미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을 철회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도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의 관계모색에 나선 이유라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한국 정보 내에서 지소미아가 공식 종료되는 오는 11월 23일 내에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해 지소미아 종료와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동시 철회를 목표로 하는 움직임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는 한 실현은 어려울 것”이라고 관측했다.

아사히신문 역시 문 대통령이 대일관계에 나선데 대해 “대일무역에 대한 불안감과 수출 부진 등으로 한국경제가 침체됐고, 내년 총선을 앞두고 조국 전 장관을 둘러싼 스캔들도 더해지면서 문재인 정권 지지율이 급락해 관계개선에 나선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 정부가 한일정상회담을 열고 대일관계를 호전시키는 전략을 구상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이낙연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국 측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대응책을 요구하며 기존 입장을 바꾸지 않는 등 일본도 양보할 수 없는 입장이라 전했다.

특히 아베 총리는 이낙연 총리가 전달한 문 대통령의 친서를 열어보지도 않은 채 강제 징용 문제 해결만 강조한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