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멍게, 코로나19 ‘소비위축 직격탄’ 맞아 판매 비상

김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4 14:57:28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수협중앙회는 이달부터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은 멍게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비급락으로 팔리지 않아 관련 어업인과 업계에 큰 타격이 우려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수협에 따르면, 멍게 수요가 절벽으로 떨어진 가운데 멍게 폐사가 시작되는 5월전에 수확해 팔기 위해 어업인들이 알멍게 가공 후 판매에 나섰지만 이를 수매하는 멍게수하식수협(이하 멍게수협)에도 비상이 걸렸다.

멍게수협이 수매할 수 있는 연간물량은 최대 100톤이 한계지만 현재 알멍게 공급량이 600톤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멍게수협과 어업인들은 “중도매인들이 수매할 물량을 최대치로 감안해도 조합에서 처리 불가능한 알멍게 위탁물량이 300~400톤에 금액으로는 40~50억원 가량이 될 것으로 추산된다”며 시급한 대책마련을 호소했다.

 

(사진제공=수협중앙회)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소현 기자
김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경제부 금융팀 소속 김소현 기자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