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18 발포명령자 진상 규명 필요”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5-17 14:01:49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 출연
"발포 책임, 폄하·왜곡 등에 대한 강경 대응 있어야”
▲ 지난 12, 올해로 40주년을 맞은 5·18 민주화 운동과 관련해 광주 MBC와 인터뷰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5·18 당시 발포 명령자에 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광주MBC를 통해 공개된 5·18 40주년 특별기획 '문재인 대통령의 오일팔' 인터뷰 영상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5·18과 관련, 우리 사회가 아직 풀지 못한 과제가 무엇인가‘라는 기자의 질문에 “아직도 광주 5·18에 대해서는 밝혀야 될 진실들이 많이 있다”며 “5·18진상조사위원회의 본격적인 조사 활동이 시작됐는데, 이번에야말로 남은 진실들이 전부 다 밝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의 발포 명령자 등을 규명하려는 목적은 책임자를 가려내 꼭 법적인 처벌을 하자는 차원이 아니라 진실의 토대 위에서 진정으로 화해하고 통합의 길로 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5·18을 폄훼하고 왜곡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강경한 대응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상 규명을 하는 것도 해당 폄훼와 왜곡에 대한 얘기가 더이상 들려오지 않도록 하는 일환이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을 이끈 광주 시민들에 대해 깊은 죄책감도 드러냈다. “광주 5‧18소식을 들었을 때 민주화의 아주 중요한 길목에 다시 군이 나와서 군사독재를 연장하려고 한다, 그 사실에 굉장히 비통한 심정이었다”며 “한편으로 광주 시민들이 겪는 엄청난 고통을 들으면서 굉장히 큰 죄책감을 느꼈다”고 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과 관련해 떠오르는 인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을 꼽았다. 1987년 5월 노무현 변호사와 부산 시민들에게 광주의 실상을 담은 비디오를 보여줌으로써 6월항쟁의 원동력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그런 일들을 함께했던 그 노무현 변호사, 광주 항쟁의 주역은 아니지만 광주를 확장한 그런 분으로서 기억하고 싶다”고 전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