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피해자 측 “증거 공개 안 해…피해자 비난은 2차 가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2 13:55:29
▲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전 비서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가 22일 오전 서울의 한 모처에서 열린 '박 시장에 의한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 2차 기자회견'에 참석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오수진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자 측은 22일 성추행 관련된 증거를 공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변호사는 이날 2차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증거자료는 수사기관에 제출했으며 추가로 확보되는 자료 역시 수사기관에 제출 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피해자 측은 증거 공개 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했다. 김 변호사는 “피해자가 구체적인 피해를 말하면 그것을 이유로, 구체적인 내용을 제시하지 않으면 또 그것을 이유로 피해자를 공격하고 비난한 것은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음을 말한다”고 강조했다.

피해자, 지원단체, 법률대리인은 논의를 통해 서울시 진상조사단 구성에 대해선 협조치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서울시는 기자회견을 통해 진상조사단 구성을 발표하고 이와 관련된 지원단체에 4차례 공문을 보내며 답변을 요청 한 바 있다.

이미경 한국성폭력상담소 소장은 “서울시는 이 사안에서 책임의 주체이지 조사의 주체일 수 없다”며 “서울시가 구성한 조사단에게 조사 대상이 되는 공무원이 명명백백히 사실을 말하기 어려운 구조”라고 꼬집어 말했다.

이 소장은 “관리감독 책임이 있는 역대 비서실장들은 언론에 ‘전혀 몰랐다’고 말하고 있따”며 “이는 사실상 서울시 조사에서 성폭력 발생 구조와 책임이 어느 선 이하로 다뤄지고 마무리될 건지를 기관 내부에 암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17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박 전시장은 지난 9일 직원과 문자 메시지로 ‘문제가 생겼고 감당하기 어렵다’고 했다”며 “서울시 직원이 시장에 의한 성폭력을 어떤 형태로든 문제제기 했음을 시장이 인지하고 이것을 심각히 여겼단 사실을 실장이 인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인지 초기 피해자에 대한 보호 등 임시조치는커녕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 크게 확산된 것을 언급하며 서울특별시장에 의해 발생한 사건 관련 자체 조사가 아니라 외부 국가기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주장했다.

2차 피해 추가 고소도 강력히 진행할 것을 예고했다.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를 색출하겠다며 참교육을 운운했던 사람’, ‘인터넷상에 떠돌아다니는 고소인이 작성한 고소장 유출’ 등에 대해 2차 피해 관련 사항을 추가 고소해 진행 중이라고 언급했다.

김 변호사는 압수수색 영장이 기각된것에 대해서는 “지난 8일 고소하고 새벽까지 피해자가 진술을 이어나간 것은 최대한 신속하게 피고소인이 소지하고 있는 기기 압수수색으로 ‘실체적 진실’ 발견을 해나가고 싶었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피고소인의 사망으로 인해 피해자가 치열한 법적공방을 할 권리와 자신의 피해를 말할 권리조차 박탈돼 대리인으로써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