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채소로 만든 간편식 ‘그린가든 만두·볶음밥 2종’ 출시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1 13:37:07
▲ 그린가든 3종(제공=오뚜기)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오뚜기가 채소로 만든 간편식을 출시했다.

오뚜기는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카레볶음밥’,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 총 3종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그린가든 만두는 10가지 채소를 사용해 깔끔하고 담백한 맛이 특징인 채소만두다. 진공상태의 반죽피를 사용해 만두피의 식감과 채소 원료를 풍부하게 채워 넣었다. 또한 동물성 원료를 사용하지 않은 제품이다.

그린가든 카레볶음밥은 고기를 사용하지 않아 담백한 맛이 일품인 채소볶음밥이다. 그린빈, 물밤, 홍피망, 당근 등 7가지 채소와 순카레가 어우러진 제품으로, 밥알과 함께 씹히는 그린빈과 물밤의 식감이 특징이다.

그린가든 모닝글로리볶음밥은 공심채(모닝글로리), 양배추, 대파 등 7가지 채소가 어우러진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동남아 음식에 자주 사용되는 공심채에 마늘과 간장, 참기름 등으로 맛을 더했다.

그린가든 만두와 그린가든 볶음밥 2종은 이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

오뚜기 관계자는 “채식주의자들을 위한 냉동 간편식인 그린가든 만두와 볶음밥 2종을 출시했다”며 “간편하고 맛있게 채식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