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통합’…2021년 7월 1일 확정

김소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31 13:50:41

[스페셜경제=김소현 인턴기자]신한금융그룹은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뉴라이프 추진위원회’에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일을 내년 7월 1일로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에 따르면, 작년 2월 오렌지라이프를 자회사로 편입한 후, 지난 1년간 공동경영위원회를 통해 통합 관련 주요 사항을 논의하고 양사의 시너지 제고 방안을 철저하게 분석해왔다.

업계에서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가 판매 채널과 주력 판매 상품에서 각각 업계 최고 수준의 차별화된 강점을 가지고 있어 양사가 통합하게 되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하게 될 것이라 전망해왔다.

양사 통합이 완료되면 신한금융은 당기순이익 기준 업계 3위이자 국내 생보업계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가진 보험사를 보유하게 된다.

더불어 일류신한 도약을 위한 그룹의 핵심 사업라인인 보험업을 강화하고 비은행 부문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하게 된다.

조용병 회장은 “통합이 완성되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사가 보유한 역량을 하나로 모아 신한을 거래하는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스페셜경제 / 김소현 기자 sohyun2774@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소현 기자
김소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경제부 금융팀 소속 김소현 기자입니다. 진실하고 정확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