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희 부회장, 코로나 관심도 ‘최고’...류경표 대표의 14배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3:28:42
빅데이터 분석결과...정보량 1위
CJ·롯데·로젠·한진 수장 순
▲ 4개 택배업계 코로나19 관련 관심도(제공=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 등에 관심이 가장 높은 택배업체 수장은 ‘박근희 CJ대한통운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20일부터 9월14일까지 국내 택배업체 수장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박근희 CJ대한통운 부회장이 1위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빅데이터 분석은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했다.

분석 대상 택배사와 수장은 ‘정보량 순’으로 ▲CJ대한통운(대표 박근희 부회장) ▲롯데글로벌로지스(롯데택배, 대표 박찬복) ▲로젠택배(대표 최정호) ▲한진택배(한진, 대표 류경표·노삼석) 등으로 대표 또는 택배사 이름과 감염병 키워드간 한글이 15자 이내일 경우만 검출되도록 조건을 설정했다.

박근희 CJ대한통운 부회장은 총 5657건으로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했다. 가장 낮은 관심도를 보인 류경표 한진택배 대표에 비해 무려 14배 가까이 높은 수치다.

2위는 박찬복 롯데글로벌로지스 대표 3051건, 3위 최정호 로젠택배 대표 537건을 차지했다. 류경표 한진택배 대표는 406건으로 가장 낮았다.

김희정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이사는 “택배업계는 특성상 배송 물품을 매개체로 해서 수많은 사람들이 간접 접촉하기 때문에 이들 수장의 코로나19 관심도는 매우 중요할 수밖에 없다”면서 “일부 수장의 경우 개인적인 관심도는 낮은 것으로 나타나 인식 전환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