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코로나19, 직접적인 치료제 없지만 임시 치료제 있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1 09:02:40

▲ 안철수 국민의당 당대표.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당대표는 20일 코로나19 치료제에 “코로나19는 당장 쓸 수 있는 직접적인 치료제가 없지만 전문가들이 임시로 쓰는 약 중에 ‘항말라리아’ 약이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6차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당국에서는 한시 바삐 ‘항말라리아’ 약의 코로나19에 대한 효과에 대해서 검증하고 공식적으로 그 결과를 국민들께 알려주기를 제안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번 위기를 극복할 발판을 마련함은 물론, 향후 한국사회통합과 정치개혁의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3월 임시국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헌신한 일선공무원, 병원 의료진 등 우리 사회 영웅들에게 감사하고 응원하는 ‘국회특별결의안’을 채택해 달라고 여야에 요청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다음 국회에서 당의 총의를 모아 지금 보건복지부 산하의 질병관리본부를 국무총리 직속의 ‘질병통제예방청’으로 확대 개편하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수준으로 감염병 방역에 전권을 부여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구체적으로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개정해 가칭 질병통제예방청의 장은 방역분야 전문가로 임명하고 감염병 발생시 방역에 대한 전권을 부여하겠다. 부처에 대한 인사권은 당연히 보장될 것”이라며 “질병통제예방청의 장은 각 지역의 역학부서로부터 보고를 받고, 필요시 각 정부부처 및 기관의 인력을 즉시 파견 받고 지휘 감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염병 위기 단계를 격상하거나 군대 파견 및 지역 통제 여부 판단, 감염발원지·감염지역을 방문한 외국인 입국금지 등을 질병통제예방청의 장이 결정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고 대통령에게는 ‘선(先) 조치·후(後) 보고’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질병통제예방청에 대한 특별조항을 신설해 인력, 권한, 예산, 전문가를 일정 수준 이상 항시 보유하게 하고 전문가 그룹을 육성할 수 있는 전문방역 전문가 교육기관을 설립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것을 최우선의 가치로 두겠다는 뜻”이라며 “질병통제예방청에 대한 특별조항을 신설해 인력, 권한, 예산, 전문가를 일정 수준 이상 항시 보유하게 하고 전문가 그룹을 육성할 수 있는 전문방역 전문가 교육기관을 설립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번 코로나 19는 진압되어도 전 국가적인 후유증을 남길 것”이라며 “국민의당이 앞장서서 고쳐내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