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 Agency Turns Over Report on Auto Tariff Investigation to White House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1-29 13:58:47
▲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United States Commerce Department submitted a report on Sunday to US President Donald Trump that could unravel steep tariffs on imported vehicles and auto parts, insinuating a sharp backlash from the sector even before it is released, the agency said.

On Sunday, a department spokeswoman said the agency would not state any information of the "Section 232" national security report that Commerce Secretary Wilbur Ross submitted to Trump. The announcement of the submission came less than two hours prior to the end of the 270-day deadline, Reuters reported.

The news agency added that Trump only has 90 days to decide if he will move in accordance to the report's recommendations. Officials of the industry expect that recommendations include at least some tariffs on fully manufactured autos or on technologies and components that are in line to electric, automated, connected, and shared vehicles. These tariffs are expected to amount to 20 to 25 percent for assembled cars or narrower duties for technologies and components.

When the White House received the report, the industry unraveled what is expected to be a full-blown campaign against it. It has warned that feared tariffs of up to 25 percent on millions of imported vehicles and parts would stack on thousands of dollars to vehicle costs, which could possibly cause hundreds of thousands of job losses across the US economy.

The Motor and Equipment Manufacturers Association, which speaks for suppliers of auto parts, cautioned that tariffs will deflate investment in the US during a time when the automotive sector is already scrambling from dropping sales, Trump's tariffs on steel, and aluminum, as well as tariffs on auto parts from China.

“These tariffs, if applied, could move the development and implementation of new automotive technologies offshore, leaving America behind,” the association said in a statement. “Not a single company in the domestic auto industry requested this investigation,” they added.

 

 

미국 정부, 자동차 관세 보고서 백악관에 제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미국 상무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수입차와 자동차 부품에 대한 관세를 대폭 완화할 수 있는 보고서를 제출해 발표 전부터 역풍을 불러일으켰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제출한 '제232절' 국가안보 보고서의 내용은 밝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출 발표는 270일 시한 종료 2시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나온 것이라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고서 권고안에 따라 움직일지 결정할 시간이 90일밖에 남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업계 관계자들은 권장 사항에 전기, 자동화, 연결 및 공유 차량에 맞춰 완전히 제조된 자동차나 기술과 부품에 대한 관세가 최소한 포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같은 관세는 조립차의 경우 20%에서 25%에 이르거나 기술 및 부품에 대한 관세가 좁아질 것으로 예상한다.

백악관이 보고서를 받았을 때, 업계는 본격적인 캠페인으로 예상되는 것을 공개했다. 그것은 수백만 대의 수입 차량과 부품에 최대 25%의 관세가 자동차 비용에 수천 달러에 달해 미국 경제 전반에 걸쳐 수십만 달러의 실직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고 했다.

자동차 부품 공급업체를 대변하는 자동차 장비 제조업체협회는 자동차 업계가 이미 판매량 감소를 앞다퉈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세가 미국에 대한 투자를 위축시키고 중국산 자동차 부품에 대한 관세를 인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협회는 성명을 통해 "이 같은 관세가 적용되면 신차 기술의 개발과 구현이 해외로 옮겨져 미국을 뒤처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국내 자동차 산업에서 이런 조사를 요청한 업체는 단 한 곳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