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부동산 대책 이후 ‘고가 아파트’ 거래량 뚝↓

선다혜 / 기사승인 : 2020-01-01 09:41:31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정부가 내놓은 초고강도 12‧16 부동산 대책이 나온 이후 서울 고가 아파트의 거래 비중이 크게 줄어들었다.

31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12‧16대책이 발표된 이후 이달 17일부터 현재까지 서울 지역 아파트 거래 신고 건은 지난 29일 기준 총 334건을 기록하고 있다. 주택거래 신고기한이 60일이어서 시고 건은 향후 더 증가하겠지만, 현재 신고 건을 통해서 대책 후 시장 분위기를 가늠할 수 있다.

대책 이후 실거래 내역을 살펴보면 최근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를 주도하던 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번에 대출 규제가 강화된 9억원 초과 아파트는 62건으로 전체 거래의 18.6%에 그쳤다. 직전 3개월 동안 평균 29.8%보다 10%포인트(p) 이상 감소된 것이다.

거래량 집계가 거의 끝난 10월 신고건을 보면 당시 서울에선 총 1만 1503건의 아파트가 거래됐다. 이 가운데 9억원 초과 아파트는 3505건으로 전체의 30.5%를 차지했다. 앞서 9월에는 총 7000건 가운데 9억원 초과가 2190건으로 약 3분의 1(31.3%)에 달했다. 집계 중반을 넘은 11월에도 9억원 초과 거래 비중은 20% 후반대를 기록하고 있다.

대출이 완전히 막혀버린 15억원 초과 초고가 아파트의 거래 비중도 떨어졌다. 대책 이후 현재까지 15억원 초과 아파트 신고 건은 총 19건에 불과하다. 이는 총 334건에 5.7%에 불과하다. 직전 3개월 평균 거래 비중 10.9%의 절반 수준이다.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10월 1275건이 거래돼 전체 1만 1503건의 11.1%, 9월엔 895건이 거래돼 전체 7000건 가운데 12.8%를 차지했었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이달 초까지 강남권 등 고가 아파트를 중심으로 신고가 거래가 이어지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그 가운데 15억원 초과 초고가 아파트의 거래가 매달 전체 거래의 10% 이상을 기록하면서 과열의 주범으로 꼽혔다. 초고가 아파트가 신고가를 기록하면 그 밖의 단지들이 갭메우기를 하면서 따라 오르는 양상을 보였다. 


이에 정부는 12·16 부동산 대책에서 초고가 아파트를 집값 상승의 주범으로 보고 강도 높은 규제를 가했다. 9억원 초과 주택에 대해 주택담보대출 가능 금액을 줄이고,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대출을 막아버렸다. 또 자금조달 증빙서류 제출을 의무화해 편법‧불법 증여의 진입이 어렵도록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고가 아파트의 공시가격 시세반영률을 최대 80%까지 올려 보유세 마저 높였다.

이 때문에 현재까지 신고 된 15억원 초과 아파트의 경우 대부분 종전 호가 보다 최대 1억~2억원 가량 떨어져서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사진제공 뉴시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