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2240억 투자 광주에 첨단물류기지 건립…2000명 신규 고용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4 13:00:18
평동3차 첨단물류센터 연면적 4만8000평 규모
2023년 상반기 완공 목표
신규 고용 2000명 이상..20년 내 최대
쿠팡 박대준 신사업 부문 대표(오른쪽)4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이용섭 광주광역시장과 '광주상생형 일자리뉴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제공=쿠팡)

[스페셜경제=문수미 기자]쿠팡이 광주광역시에 대규모 첨단물류센터를 설립하고 로켓배송을 전국 각 지역으로 확대한다.

쿠팡은 광주시청에서 ‘광주상생형 일자리뉴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용섭 광주시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쿠팡과 광주광역시는 광주에 초대형 첨단물류센터를 설립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지속 창출을 위해 함께 힘을 모을 것을 약속했다.

새롭게 설립되는 ‘쿠팡 광주 평동3차 첨단물류센터’는 연면적 4만8000평 규모다.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3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상온 물류센터와 신선식품을 보관을 위한 냉장·냉동 물류센터를 자체적으로 동시에 구축한 첫 사례다. 총 투자비용만 2240억원에 이른다.

호남 지역에 건설되는 첫 로켓배송 전국단위 물류센터인 광주 물류센터는 축구장 22개 넓이에 이르는 규모로 호남 지역 외에도 전국에 필요한 로켓배송 상품을 발송할 수 있다. 쿠팡은 광주 물류센터에 자체적으로 개발한 물류 소프트웨어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상품관리 및 작업자 동선 최적화 시스템, 친환경 포장 설비와 첨단 물류장비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특히 쿠팡은 광주 물류센터 건립을 통해 지역 일자리를 크게 늘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물류센터 건립으로 인한 신규 고용 예상 인원은 2000명 이상으로, 최근 20년 내 광주시 투자유치 규모 중 최대다. 대규모 고용에 따른 쿠팡의 인건비 지출만 연간 700억원 이상으로 추산된다. 쿠팡은 올해 코로나19 대비로 연간 5000억원의 추가 지출을 예상하고 있지만, 지역경제 활성화와 상생, 고객 경험을 위한 투자는 앞으로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용섭 시장은 “쿠팡이 광주에서 안정적 근로환경과 지속가능한 고용, 그리고 중소기업‧ 소상공인과 동반성장의 가치를 실현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대준 신사업 부문 대표도 “광주광역시,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기획재정부 등이 노력해 주신 덕분에 물류센터를 통해 고객들에게 더 좋은 로켓배송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창출로 지역사회와 상생 발전하는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문수미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