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폐기물의 변신은 무죄…현대차 ‘리스타일 2020’ 공개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8 12:54:14
알리기에리·이엘브이 데님 등 6개 패션 브랜드와 협업
버려지는 차량 유리·에어백 등이 팔찌·점프수트로 재탄생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현대자동차가 친환경 가치를 추구하는 6개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와 함께 ‘리스타일(Re:Style) 2020’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자동차 폐기물을 업사이클링한 제품을 8일 공개했다.

 

리스타일 프로젝트는 ‘지속가능성(Sustainability)’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자동차와 패션의 이색 협업을 통해 친환경 업사이클링 트렌드를 전파하겠다는 목표다. 

 

폐기물의 활용을 다양하게 보여주고 지속가능성의 의미를 선명히 부각하기 위해 업사이클링 소재를 폐가죽시트에서 차량 유리와 카펫, 에어백으로 넓히고 협업 디자이너도 2명에서 6명으로 대폭 늘렸다.

 

프로젝트에는 ▲알리기에리(Alighieri) ▲이엘브이 데님(E.L.V. DENIM) ▲퍼블릭 스쿨(Public School) ▲푸시버튼(pushBUTTON) ▲리차드 퀸(Richard Quinn) ▲로지 애슐린(Rosie Assoulin) 등 총 6개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가 참여했다. 

이들은 지난 5월부터 가죽시트 같이 재활용률이 낮고 차량 제조·폐차 과정에서 대부분 폐기되는 소재의 새로운 쓰임을 연구하고 고민해 소재 활용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다채로운 제품을 만들어냈다.

 

알리기에리는 자동차 안전벨트와 유리 등을 이용한 목걸이, 팔찌 등을 제작했다. 이엘브이 데님은 자동차 자투리 가죽시트와 데님을 믹스매치해 역동적이면서 모던한 이미지의 점프 수트를 만들었다. 또 퍼블릭 스쿨은 버려지는 에어백 소재에 안전벨트를 어깨 끈으로 덧댄 유틸리티 조끼, 푸시버튼은 에어백 본연의 디테일을 살린 독창적인 디자인의 조끼를 선보였다. 리차드 퀸은 에어백 소재를 메인으로 사용한 코르셋에 꽃무늬 패턴을 더해 친환경성이 강조된 의상을 완성했고, 로지 애슐린은 버려지는 자동차 카펫 원단을 활용해 세련된 토트백을 만들었다.

 

업사이클링을 위한 폐기물은 현대차 협력사로 자동차 내장재를 제조 및 판매하는 삼양통상·두올·한민내장과 자동차 폐기물 처리업체 중부슈레더가 공급했다. 

 

제품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대차 공식 SNS(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채널과 협업에 참여한 6개 브랜드의 공식 SNS에 공개됐다. 오는 13일부터 영국 유명 백화점 '셀프리지스' 런던 매장 및 홈페이지를 통해 한정판으로 전세계에 판매된다.

 

판매 수익금은 세계 4대 패션위크 중 하나인 런던 패션위크를 주관하고 친환경 패션사업을 적극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영국패션협회에 기부된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