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4일 회의...‘이재용 대국민 사과’ 실천 방안 제시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5-31 12:24:09
삼성 7개 관계사 준법위에 보고 예정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삼성사옥에서 경영권 승계 및 노동조합 문제 등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마친 후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이재용 삼선전자 부회장의 대국민 사과에 대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내달 4일 나온다. 이 부회장이 기자회견에서 경영권 승계 및 무노조 경영을 포기, 시민과의 소통 강화 등을 선언 한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31일 재계 및 준법감시위원회에 따르면, 삼성 7개 관계사는 내달 4일 열리는 준법위 정기회의 때 이 부회장 사과에 따른 구체적인 실천방안을 보고할 전망이다.

관계사 보고 내용에는 노조 문제와 시민사회 소통 문제 중심의 개선 대책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일 준법위 권고를 수용해 준법 의무 위반에 대한 사과와 재발 방지 등을 약속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 직후 준법위는 7개 관계사에 이 부회장의 사과와 관련된 후속 조치를 요구했다.

준법위는 “이재용 부회장의 답변 발표가 직접적으로 이뤄지고 준법의 가치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점에 대해 의미있게 평가한다”며 이 부회장의 사과에 대한 의견을 언급했다. 당시 준법위는 구체적인 실행 방안으로 △준법 의무 위반이 발생하지 않을 지속 가능한 경영 체계의 수립 △노동3권의 실효성 있는 보장 △시민 사회의 실질적 신뢰 회복을 위한 실천 방안 등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앞서 삼성은 대국민 사과 후 지난 29일 서울 강남역 CCTV 철탑에서 355일 가까이 고공농성을 해온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씌와 최종 합의를 이끌어냈다. 김씨는 그간 ‘노조를 만들었다는 이유로 해고당한 노동자들에게 직접 사과할 것’과 ‘해고 노동자들을 명예 복지시킬 것’ 등을 요구했었다. 이에 삼성은 ‘농성 해결에 대한 삼성의 입장’을 통해 “회사는 김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김씨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