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폐기물 매립 제로 최우수 등급 인증 획득

최문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4 12:15:22
▲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캠퍼스 전경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최문정 기자]삼성디스플레이의 아산 사업장이 글로벌 환경 안정 인증 기관인 ‘UL’에서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을 획득했다. 그동안 삼성디스플레이가 다방면으로 추진했던 폐기물 줄이기 프로젝트가 성과를 거뒀다는 설명이다.

24일 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의 아산1사업장이 UL에서 폐기물 매립 제로 부문에서 최우수 등급인 ‘Platinum(플래티넘)’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해 아산2사업장의 'Gold(골드)' 등급 취득에 이어 재활용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였다.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제도는 기업의 자원 재활용 수준을 평가하는 척도로 UL이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의 재활용 수준을 평가한다. 재활용 수준에 따라 SILVER(재활용률 90∼94%), GOLD(95∼99%), 그리고 최고 수준인 Platinum(100%) 등급을 부여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폐기물 재활용 확대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삼성 디스플레이는 이번 폐기물 매립 제로 인증 획득에 대해 “회사와 임직원들의 노력으로 업장에서 발생하는 폐기물 100%를 자원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선 아산1사업장은 생산 초기인 2004년부터 제조과정에서 발생한 폐액 내 불순물을 공정 내에서 걸러내 재사용했다. 이후 자원순환센터를 운영하면서 폐제품을 재질별로 분해·분리해 재활용했다.

또한, FAB(공장) 리모델링 시 발생되는 금속바닥재도 재활용해 다시 사용하고 있다. 또한 디스플레이 글라스기판의 폐기물을 시멘트 원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사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이어졌다. 삼성디스플레이 사원들은 플라스틱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활동 등 폐기물 줄이기 운동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정현석 UL 코리아 사장은 "삼성디스플레이의 'Platinum' 인증은 국내 대규모 제조 사업장에서 한 사이트 전체가 인증 받은 최초 사례로 이를 위해서는 차원이 다른 절감 노력이 있어야 가능한 수준이다"고 말했다.

이재열 삼성디스플레이 지속가능경영사무국장 상무는 "환경 최우선 경영이 기업의 지속 성장을 가능케 한다는 원칙 아래 제조 전 과정에서 자원 사용 최소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최문정 기자 muun09@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문정 기자
최문정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최문정입니다. 항상 객관적인 보도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