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udi Arabia Deals with First-ever Reproach at UN Human Rights Council—Diplomats

국제 / 김동수 기자 / 2019-11-29 14:00:32
  • 카카오톡 보내기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European countries are set to push Saudi Arabia to free imprisoned activists and cooperate with an investigation led by the United Nations that looks into the killing of journalist Jamal Khashoggi, in the kingdom's first censure at the Human Rights Council, according to diplomats and campaigners.

The countries' joint statement is set to be read out on Thursday, as per a Reuters report. It comes at a time wherein there are growing woes on the fate of the detainees, determined by watchdog organizations such as women's rights groups, following reports that the public prosecutor was preparing their trials.

Activists said Iceland is leading the initiative after it won support from European countries and possible delegations from other regions for the rebuke on Saudi Arabia, which is a member of the 47 UN rights forum.

An Icelandic diplomat told Reuters that they believe members of the Human Rights Council are accountable to lead by example and promote the Council's agenda on human rights issues that need their "collective attention." The diplomat added the rights in the kingdom is an example of that instance and that many countries share this view.

Council members should urge Saudi Arabia to cooperate with investigations regarding Khashoggi's murder as well as demand the kingdom to stop targeting activists, journalists, and critics and to release wrongfully detained people, according to the Human Rights Watch. The Reuters report states the call came in a statement that welcomes what the group said would be the first-ever collective initiative at the Human Rights Council that addresses human rights in Saudi Arabia.

Last week, a Saudi minister told the Geneva forum that the kingdom is willing to cooperate with its efforts. However, he did not explicitly say that this cooperation would be on the Khashoggi probe, which is led by UN investigator on extra-judicial executions Agnes Callamard.

Saudi Minister of State for Foreign Affairs Adel bin Ahmed Al-Jubeir also said the kingdom was taking measures that will empower women, ensure fair trials, and enhance detention conditions.

 

사우디아라비아, 유엔 인권 이사회 외교관 최초 비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외교관들과 운동가들에 따르면, 유럽 국가들은 사우디아라비아에 수감된 운동가들을 석방하고 자말 카쇼기 기자의 살해사건을 조사하는 유엔이 주도하는 조사에 협력하도록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한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검찰이 재판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에 이어, 여성 권리 단체와 같은 감시 단체에 의해 결정된 구금자들의 운명에 대한 고민이 점점 커지고 있다.

운동가들은 아이슬란드가 유럽 연합국의 지원과 다른 지역의 대표단들과 유엔 포럼의 회원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책망에 대한 지원을 얻은 후 주도권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한 아이슬란드 외교관은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그들은 인권 이사회 구성원들이 모범으로 이끌 책임이 있고 그들의 "집단적 관심"이 필요한 인권 문제에 대한 위원회의 의제를 홍보할 책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외교관은 왕국의 권리는 그 예시로서 많은 나라가 이러한 견해를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휴먼 라이츠 워치에 따르면, 시의회 의원들은 사우디가 카쇼기의 살인 사건에 대한 조사에 협조하고, 활동가, 언론인, 비평가를 대상으로 삼는 것을 중단하고 구금된 사람들을 석방하도록 영국에 요구할 것을 촉구해야 한다. 이 단체의 요청은 사우디의 인권위원회의 최초의 단체 발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의 한 장관은 제네바 포럼에서 이 나라의 노력에 기꺼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협력이 카쇼기 조사에 의한 것이라고 명확하게 밝히지는 않았다.

아델 빈 아흐메드 알 주비르 사우디 외무장관도 사우디 왕국이 여성에게 권한을 부여하고 공정한 재판을 보장하며 구금 조건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