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자산 매입 프로그램 본격 가동…대한항공·두산·쌍용차, 신청할까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5 11:37:25
▲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 개요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의 자산 매각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

금융위원회와 캠코는 기업자산 매각 지원 프로그램 본격 가동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정식신청 접수를 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캠코는 홈페이지에 매각지원 대상 자산유형과 지원절차 등을 공고했다. 프로그램 이용을 희망하는 기업은 17일부터 캠코 온기업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매각지원 대상자산은 신청기업이 매각을 원하는 국내 조새 기업자산이다. 해외 소재 부동산의 경우도 기업 상황 등을 고려해 예외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다.

주요 매각 대상자산은 ▲건물, 사옥 등 기업보유 부동산 ▲공장, 항공기, 선박 등 매각 후 재입차해 사용할 의사가 있는 자산 ▲자산으로 보유한 타 회사 지분 등이다.  

 

▲기업자산 매각지원 프로그램 지원방식

업계에서는 대한항공의 송현동 부지가 유력한 매입 대상으로 거론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지난 10일 송현동 부지 예비입찰을 진행했지만, 개발 인허가권을 지난 서울시가 해당 부지를 공원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매각계획이 틀어졌다.

유동성 위기로 채권단의 지원을 받고 있는 두산그룹과, 코로나19 이전부터 경영난을 겪어온 쌍용자동차도 유력한 지원 후보로 거론 중이다.

이번 기업자산 매각 지원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여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기업들이 유동성 확보를 위해 보유자산을 매각할 때 제값을 받을 수 있도록 캠코가 직접 매입하거나, 민간 공통투자로 매입하는 것이 골자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11일 관계기관 합동으로 기업자산 매각 지원방안을 확정했다. 금융위는 원활한 매각 지원을 위해 캠코에 500억원을 출자하는 3차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해 지난 3일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캠코는 지난달 22일 2조원 한도의 캠코채 발행을 결의해 재원 조달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

캠코 관계자는 “지원대상 기업·자산에 대한 타당성 심의 및 제시가격 결정 등을 담당하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자산별·인수방식별 가격 산정기준은 회계법인 등 외부 전문기관 용역을 통해 마련 중”이라고 덧붙였다.

캠코는 지난달 정책 발표 후 사전 수요조사를 실시해 기존 자산매입후재임대 프로그램 등 다각적인 운영절차를 마련했다.

지원대상은 한정된 재원을 감안해 ▲지원의 시급성 및 효과성 ▲공정성 ▲국민경제적 영향 등을 고려해 선정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업 재무구조 개선 시급성과 유동성 상황 등을 종합 감안하되, 기업에 적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언의 시습겅솨 효과성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원 관련 심의 가격 산정 등 제반 과정과 절차가 공정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전후방 산업, 고용 등 국민경제적 영향을 종합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캠코는 선정위원회 논의를 거쳐 지원의 시급성·효과성, 공정성 등 지원 기본원칙 하에 지원 대상을 선정할 방침이다.

현장실사, 선정위원회 검토 등을 거쳐 지원이 부적합한 경우 가능한 조기에 신청기업에 통보할 예정이다.

심사위원회는 외부평가기관이 산정한 가격을 바탕으로 검토를 거쳐 캠코가 기업에 제시할 가격을 최종 결정한다. 이를 바탕을 신청기업과 협의 후 신청기업이 이를 수용할 경우 최종계약을 체결한다.

금융위는 매각 지원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민간투자자를 적극 유치할 방침이다. 공동투자 유형으로는 부동산리츠·펀드, 자산매입후재임대, 직접매입·보유 후 제3자 매각 등이 활용될 예정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그간 추진해 온 시장중심 구조조정 활성화 차원에서 민간 주도의 M&A 시장을 보완하기 위해 공적 성격의 인수 주체 참여 확대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기존 공적 참여자인 캠코, 한국성장금융의 참여를 확대하되, 원칙적으로 공적 주체는 후순위 참여해 민간 투자자 참여를 유도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업자산 매각 지원을 위한 투자 플랫폼 역할을 강화할 수 있도록, 캠코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가 기업·자산 등에 대한 정보공유 투자자 매칭지원 기능을 보다 효과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금융위)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