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구축함 성능개량 성공‥국내 최초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0 11:34:50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구축함 성능개량 사업에 순조로운 출발선을 끊었다.

 

2018년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수주한 3척의 구축함 중 첫 번째 함정을 지난 9일 최종 인도했다.

 

이번에 성능개량을 마친 KDX-I 양만춘함은 1990년대 대우조선해양이 기본설계부터 전력화에 이르기까지 순수 국내 기술로 독자 개발한 KDX-I 구축함 시리즈의 3번째 함정이다. KDX-I 구축함은 우리 해군 최초로 대공·대함·대잠 작전 능력을 갖춘 함정으로. KDX-II 구축함, KDX-III 이지스함 기술의 기반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능개량사업은 함정의 주요 장비와 시스템을 최신형으로 교체해 최신예 함정과 동일한 성능을 발휘하도록 개선하는 사업이다. 일반적인 함정을 건조하는 사업보다 기술 난이도가 높아 함정에 대한 높은 이해와 기술력을 가지고 있어야 성공할 수 있다.

 

특히 함정의 두뇌인 전투체계는 함정의 모든 시스템과 연결돼 있기 때문에 전투체계 성능개량은 선도함 건조와 동일하게 상세설계를 수행해야 한다. 목적한 통합성능을 발휘하도록 전투체계를 함정의 모든 장비와 완벽히 연결·연동시켜야 비로소 성능개량이 완성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모든 구축함을 개발한 만큼, 이해가 높고 기술력도 탁월하다. 여기에 방위사업청, 해군, 기업들 간의 유기적인 협조에 힘입어 성능개량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다는 게 대우조선해양 관계자의 설명이다.

 

해군에 인도된 양만춘함은 정비태세훈련 후 곧바로 전력화 될 예정이며, 대우조선해양은 오는 2021년말까지 남은 2척에 대한 성능개량사업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