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국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개최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3 11:29:16

▲ MIF 2020 포스터 (제공=현대차그룹)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현대차그룹이 오는 29~30(미국 서부시각) 이틀 간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20을 온라인 개최한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MIF는 전세계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인공지능, 모빌리티, 자율주행, 스마트시티, 로봇 등 미래 혁신기술 연구와 개발을 위해 설립된 현대 크래들이 진행해 온 만큼, 다양한 주제가 다뤄진다.

 

이번 MIF 2020에서 비전을 현실로라는 주제 아내 인간 중심 모빌리티를 어떻게 현실화할 것인지 다룰 예정이다. 이를 위해 모빌리티의 미래 가치를 높이고 파트너십을 강화해 지속가능한 가치와 목표를 지켜 나가는 방법이 논의될 전망이다.

 

사이드워크 랩스의 댄 닥터로프 CEO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바비쉬 아가르왈 올라CEO,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어라이벌CEO,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CEO, 지아준 주 뉴로CEO, 틸리 창 샌프란시스코교통국 국장 등 모빌리티 산업계 전문가들이 주제별 토론을 펼친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지영조 전략기술본부장(사장)과 신재원 UAM사업부장(부사장)이 참석한다. 신재원 부사장은 첫째 날 현대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에 대해 발표하고 지영조 사장은 둘째 날 마지막 발표자로서 행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MIF 2020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MIF 홈페이를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MIF 홈페이지에 사전등록을 할 경우 MIF 이그나이트에 참여해 전기차, 수소전기차, 인공지능, 로보틱스, 스마트 시티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의견을 나눌 수 있다. 줌을 통해 진행되는 이그나이트 호스트는 현대차그룹과 현대 크래들 직원이 담당하며 짧게는 20, 길게는 1시간 동안 자유로운 방식으로 진행된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