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전문가 "독감 백신 전국민 맞을 필요 없어”

권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1:21:09
엄준식 가천대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인터뷰
"전체 3분의1 항체 가지면 큰 유행 막을 수 있어"

 

[스페셜경제= 권준호 인턴기자] 야댱의 반대로 논란이 불거진 '통신료 2만원 지원'의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는 '독감 무료접종 확대'가 실효성이 없다는 감염병 전문가의 주장이다. 

 

엄준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16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전국민이 반드시 독감 백신을 맞을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인플루엔자 독감의 경우에는 전체 인구의 최소한 3분의1 이상만 항체를 가지고 있으면 큰 유행을 막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현재 확보해 놓은 백신이 2900만명분 중 절반만 항체가 생겨도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상이 항체를 갖게 되고 대유행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전체 국민이 아닌 30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만 확보한 이유도 이와 결이 같다는 설명이다. 

엄 교수는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의 재생산지수라고 해서 전파력을 측정하는 지수 자체가 아주 큰 차이는 나지 않는다”며 “즉, 추정을 하면 3분의1에서 절반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아 전체 인구의 3분의 1에서 절반 정도가 항체를 갖게 되면 코로나19의 더 큰 유행을 막을 수 있다, 이렇게 추정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독감 백신을 맞는 시기를 앞당겨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엄 교수는 “현재 확보하고 있는 2,900만명분의 독감 백신 중 2,000만명분은 무료, 900만명분은 유료” 라며 “백신 접종 후 항체가 생길 때 까지는 약 2~4주가 소요되기 때문에 900만명분 유료 백신의 무료화를 기다리다가는 때를 놓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독감과 코로나 19의 증상이 비슷한데 어떻게 감별할 수 있느냐'는 청취자의 질문에는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며 “현재는 코로나19를 감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판단이 되는 경우에는 근처에 있는 호흡기 안심센터나 앞으로 설치가 될 호흡기 전담클리닉에서 중점적으로 진료를 하는 방향으로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권준호 기자 junhoo19@hanmail.net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준호 기자
권준호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국민에게 필요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