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코로나19’ 공포에…게임업계 ‘재택근무’ 조치 잇달아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7 11:29:53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면서 각 게임업계도 잇달아 안전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27일 게임 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 넥슨, NHN, 넷마블 등 주요 게임사들은 코로나19 피해를 우려해 전사 휴무 재택 근무 확대를 결정했다.

우선 엔씨소프트는 이날 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실시한다. 또 대중교통 이용을 통한 감염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오전 7~10시 사이인 유연 출근시간을 1시간 늘린 오전 7~11시로 변경했다.

특히 임산부 임직원의 경우 유급 특별 휴무와 별개로 20일의 유급 특별 휴가를 추가로 부여키로 했다.

넥슨은 재택근무를 통해 안전을 강화한다. 넥슨의 자회사 네오플, 넥슨GT 등 자회사는 이날부터 내달 2일까지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키로 했다. 회사 측은 사흘 간 재택근무를 진행한 뒤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넷마블은 역시 넷마블 컴퍼니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는 재택근무 체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라인게임즈는 28일까지 전사 재택 근무를 시행하고 상황을 예의 주시하며 추가적인 조치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와 별개로 맞벌이 부부와 임산부의 경우 재택 근무가 가능하도록 조치를 취했다.

이 외에도 위메이드와 외국계 게임사인 블리자드코리아, 라이엇게임즈 코리아 등이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직원 간 접촉과 이동을 최소화하는 등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추이를 지켜보고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