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는 왜 손석희 사장에게 “미안하다”고 했을까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5 11:49:16
조주빈, 孫·尹·金 언급으로 사건에 연막탄 던지나
▲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25)씨가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된 뒤 오전 8시 경찰서를 나섰다.


경찰에 검거된 직후 범행을 부인하며 자해 소동을 했던 조씨는 이날 깁스를 하고 머리에 밴드를 붙인 채 나타났다.

조씨는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없느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씨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음란물 유포를 인정하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는가’, ‘후회하지 않는가’, ‘모의혐의를 인정하는가’ 등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네티즌들은 조씨가 왜 ‘손석희, 윤장현, 김웅’을 언급했는지 궁금해 하고 있다.

그가 언급한 손석희는 JTBC 대표이사이며 윤장현은 전 광주시장이다. 김웅 기자는 손석희 폭력 혐의와 관련된 프리랜서 기자다.

네티즌들은 김웅 기자가 “KBS ‘저널리즘 토크쇼 J’에 나와 ‘n번방 사건’ 관련 취재와 인터뷰를 했던 한겨레 김완 기자를 잘 못 말한 것 아니냐”며 온갖 추측을 쏟아내는 중이다.

또 손 사장이 대표로 있는 JTBC와 한겨레가 이에 대해 밀접한 취재와 보도를 해왔기 때문에 사과의 뜻을 표명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아울러 조씨는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광주를 비난하는 일베 단어인 ‘노알라’(노무현 전 대통령을 조롱하는 단어) 사진과 ‘홍어’(광주시민을 비하하는 단어)라는 용어를 사용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조씨가 의도적으로 이들을 언급해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고 하는 것이 아니냐는 주장이다.

앞서 조씨는 ‘김윤기’라는 가명이 자신의 본명이라며 텔레그램에서 가짜 유서글을 작성해 본인의 신분에 혼선을 주기도 했다.

지난해 말에는 왓치맨이 체포됐고, 올해 2월엔 n번방의 아류방 운영자인 17명과 이용자 50명이 검거돼 이 때문에 조씨가 자신에 대한 포위망이 좁혀 오자 거짓 유서를 올리고 거짓 자살을 예고하며 “수익금은 아동섬범죄자 조두순의 응징을 위해 환원했다”, “기본 욕구 해소를 위해 성인물과 성매매를 합법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나 수익금 환원과 자살 시도는 한 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조씨가 경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해 거짓 정보를 고의적으로 흘리는 수법을 자주 사용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조씨는 지난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스폰(성상납) 아르바이트 등을 미끼로 피해여성들을 유인해 얼굴이 나오는 나체사진 등을 받아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하고, 이를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경찰은 조씨의 범행이 악질적이고 반복적이라 판단해 24일 ‘신상정보 공개 심의 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이름과 나이, 얼굴 등 신상공개를 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