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청사진 나왔다...2027년까지 7개 전용모델 출시

권준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1:01:09
생산 ·판매 ·서비스 전기차체제 전환
"2029년 전기차 비중 25% 달성"

[스페셜경제=권준호 인턴기자] 기아자동차가 오는 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 7개를 출시하는 등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에 속도를 낸다.

16일 기아차에 따르면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이날 화성공장을 방문해 향후 출시될 전용 전기차 모델 라인업의 스케치 이미지를 공개하고, 글로벌 전기차 전략 방향을 제시했다.

 

스케치 이미지는 검은색 바탕에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7종의 차체를 실루엣으로 표현하고 있다.

 

송호성 사장은 “기아자동차는 지난 2011년, 국내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레이 EV를 선보인 이래 전 세계 시장을 무대로 10만대 이상의 전기차를 판매했다”며 “오는 2029년까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 비중을 2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기아차는 올 1월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 중장기 미래 전략 ‘Plan S'를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전용 전기차 모델 출시 등 제품력 강화와 함께 생산, 판매, 서비스 등 사업 혁신 체계 구축을 바탕으로 글로벌 전기차 리더십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아차는 다양한 부문에서 전기차 사업 체제로의 전환을 진행 중이다.

먼저 기아차는 전기차 체제로의 전환을 담아낸 ‘서로 다른 형식과 구조에 대비 요소(Contrasting Elements)’를 강조하는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하고 이를 곳곳에 적용할 예정이다.

상품적인 측면에서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Electric 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거주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고객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기획-개발-생산 체제를 통해 ▲도심형 ▲항속형 ▲성능형 등 세분화된 제품 구성을 마련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대응할 계획이다.

기아차는 전기차 판매 방식에서의 혁신도 모색 중이다. 전기차 라이프 전기차 라이프 사이클의 통합 관리를 통해 고객에게 또 다른 구매 솔루션을 제공하는 구독 서비스,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 렌탈/리스 프로그램과 중고 배터리 관련 사업 등도 검토 중이다.

기아차는 전기차의 성공적인 대중화를 위해 국내외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나선다. 

국내 시장의 경우, 전국 판매 지점과 대리점, 서비스센터 등 자체 거점을 활용해 2030년까지 약 1500기에 달하는 전기차 충전기를 보급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차원에서도 전국 8개 지역을 잇는 12개의 고속도로와 도심에 2021년까지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를 구축한다.

또한, SK에너지, GS칼텍스, 이마트 등과의 제휴 협력에도 박차를 가해 현재 27기인 협력 충전 인프라를 오는 2021년까지 214기로 확대할 계획이다.

해외 시장의 경우 현재 기아차는 유럽 권역에서 2400여기, 북미 권역에서 500여기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딜러 네트워크와 협력을 통해 구축하고 있으며, 전기차 시장 확대에 발맞춰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에너지 시장조사기관인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loomberg NEF)’가 지난 5월에 발행한 ‘전기차 전망 2020(Electric Vehicle Outlook 2020)'에 따르면 전 세계 신규 승용차 판매 중 전기차 비중은 2040년에 58%에 달할 전망이다. 

 

(사진제공=기아자동차)

 

스페셜경제 / 권준호 기자 junhoo19@hanmail.net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권준호 기자
권준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국민에게 필요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