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 우려에 다우지수, 나흘 연속 ‘휘청’…세계금융위기 이래 최대 변동폭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3-06 10:59:24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 속에 뉴욕증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점증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5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 대비 969.58포인트(3.58%) 하락한 26,121.69로 마감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106.18포인트(3.39%) 내린 3,023.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279.49포인트(3.10%) 하락한 8,738.59에 각각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연일 1,000포인트 안팎의 급등락을 이어가는 중이다.

지난 2일 포인트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1,293.96포인트(5.09%) 올랐다가 3일 장중 1,300포인트 출렁인 끝에 785.91포인트(2.94%)를 기록했다. 4일 1,173.45포인트(4.53%) 치솟은 다우지수는 하루 만에 다시 1,000포인트 가까이 급락했다. 지난주에도 무려 3,580포인트가 밀려나며 2008년 금융위기 이래 최대폭으로 주저앉았다.

등락률을 기준으로도 최근 9거래일 중 6거래일이 3% 내외의 급등락 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앞서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당시 38거래일, 2009년에는 15거래일 동안 3%를 웃도는 급등락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다우지수 급등락은 금융위기 이래 첫 대변동인 셈이다.

하지만 이러한 급등락에도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미국 국채와 금은 꾸준히 초강세 흐름을 이어가는 중이다.

10년물 미국채 금리는 연일 최저치를 기록중이다. 1%선을 넘었던 10년물 국채금리는 이날 장중 0.9%선을 밑돌았다.

한동안 잠잠하던 금값 역시 오름세를 회복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5%(25.0달러) 오른 1,668.0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