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생명, 집중호우 피해 고객 위해 5개월간 특별금융지원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08-13 10:58:21
▲DGB생명보험(대표이사 민기식)이 최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돕고 신속한 재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한 특별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스페셜경제=이정화 인턴 기자]DGB생명보험(대표이사 민기식)이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돕고 신속한 재해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특별 금융지원을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DGB생명은 폭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의 보험료 납입을 유예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보험료 납입유예는 피해일로부터 2021년 1월31일까지 가능하며 유예기간 중에도 가입된 보험약관에서 명시한 보장은 그대로 지원한다.

보험계약대출은 원리금 상환을 일정 기간 유예하고 미납이자에 대한 가산이자도 면제받을 수 있도록 한다. 상환을 유예한 보험계약대출 원리금의 경우 분할납부를 지원하며 분할납부 기간은 대출원리금 규모 500만원 이하면 1년 내, 500만원 초과 시에는 2년 내에서 정할 수 있다.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 보험금지급청구가 접수되면 예상되는 추정보험금의 50% 범위에서는 조기 지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별금융지원은 8월1일~ 2021년 1월31일까지 시행된다. DGB생명 콜센터 혹은 서울고객센터 및 전국 지점을 통해 ‘재해피해확인서’를 제출하면 신청할 수 있다.

DGB생명 관계자는 “이번 폭우 사태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이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신속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DGB생명은 앞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고객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DGB생명)

스페셜경제 / 이정화 인턴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이정화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부 이정화 기자입니다. 명료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