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FLNG 설계 인증‥성능·안전성 강화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10:58:28
미국 선급 ABS로부터 기본인증 획득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최근 미국 선급 ABS로부터 성능과 안전성을 한층 강화시킨 FLNG(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 설비) 설계에 대한 인증서(AIP)를 받았다. 시장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기술개발을 지속적으로 실시한 결과다. 

 

FLNG는 조선·해양플랜트산업의 대표적인 고부가가치제품으로 육상의 천연가스 처리시설을 그대로 선박 위에 옮겨 놓은 이른바 ‘바다 위 LNG생산기지’로 불리며 여전히 시장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5월 세계 최초로 FLNG를 성공적으로 인도했던 대우조선해양은 향후 거친 해상환경에서도 적용 가능한 제품을 추가로 개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21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이번에 인증 받은 설계는 기존 제품에 비해 선체 폭을 키워 LNG 처리능력을 높이면서도 슬로싱 현상을 방지하는 등 효율성과 안전성 모두 기능이 향상됐다. 

 

특히 선체 넓이가 기존 60m에서 4m가 늘어난 64m로 단일화물창 구조에 안벽계류 시스템을 갖추며 연간 350만톤의 LNG를 생산하고 20만9000㎥의 LNG를 저장할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ABS선급은 지난해 6월부터 공동으로 FLNG 기술 향상을 대우조선해양은 선체 개념에 대한 기본설계 연구와 검증을 맡고 ABS 선급은 설계 적합성과 위험성 검토를 책임졌다.

 

글로벌 메이저 선급 중 하나인 ABS는 오랜 기간 해양플랜트 및 에너지산업 분야에서 기술적 안전성과 우수성에 대한 감리와 인증 업무를 수행해 오면서 전세계 가스전 개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현재 글로벌 업계 주문주들은 소규모 투자로도 다양한 조건과 복잡한 요구사항을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는 ‘패스트 트랙’ 발주를 원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시장 침체가 지속되고 있지만, 회사는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춰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유연성 있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