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LCD TV 시장 점유율 하락…OLED 사업 집중

홍찬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5 11:04:34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LG디스플레이의 글로벌 LCD(액정표시장치) TV 패널 시장 점유율이 하강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는 OLED 사업에 역량을 집중한다는 사측의 전략에 따른 결과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사업 가동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4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LG디스플레이의 LCD TV 패널 점유율은 전분기(15.5%) 보다 2계단 떨어진 4위(14.3%)를 나타냈다.

1위는 점유율 17.8%를 차지한 중국 BOE가 차지했다. 이어 2, 3위는 대만 이노룩스(16.0%), 중국 CSOT(14.4%)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기준으로도 LG디스플레이는 점유율이 전년 동기 대비 6.4%포인트 하락한 10.8%로 전체 4위를 기록했다. 1∼3위는 각각 BOE(18.7%), CSOT(17.4%), 이노룩스(13.9%)였다.

이와 관련 업계는 “최근 대형 패널 사업에서 ‘OLED’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LG디스플레이의 전략적 행보가 확연히 드러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LCD 시장은 중국발 가격경쟁으로 인해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해 OLED, QD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시장으로 이동하기 위한 행보라는 해석이다.

실제 LG디스플레이의 TV용 패널 매출 중 OLED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8년 24%에서 작년 34%로 확대됐다. 같은 기간 8.5세대 OLED TV 생산능력도 월 6만9000장에서 7만9000장으로 증가했다.

다만 일각에선 코로나19 여파가 심화되면서 OLED 전환 사업에 제동이 걸릴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앞서 지난 29일, LG디스플레이 구미 사업장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단지 내 복지동과 모듈공장을 일부를 폐쇄했다.

이 밖에도 최근 베트남이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단행해 LG디스플레이의 현지 OLED 모듈 공장 정상 운영에도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지적됐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찬영 기자
홍찬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산업부 기자 홍찬영입니다. 객관적이고 정확한 사실만을 보도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