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pbell Soup Readies Sale of Bolthouse Farms

김동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9 13:56:05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Campbell Soup will be putting carrot and smoothie company Bolthouse Farms up for sale to potential buyers last Monday. 

As per the CNBC.com report, the news comes after sources familiar with the matter said that Campbell Soup will now be departing from the fresh foods industry in an attempt to use the money to slash debt. Along with the Bolthouse Farms business, Campbell will also be selling their international snack brands. 

Already the company has sustained a crippling debt load that’s long since accumulated and tripled in value over the course of time. Last year, they had acquired Snyder’s-Lance for $6.1 billion, which is also something they would need to work in order to help finance. 

Additionally, after the initial plan to shift to fresh food in a strategic move to divert profit from their slow but profitable soup business and use that to invest in more “on-trend” areas of the grocery store. Unfortunately, though, it turned out that the fresh food industry was actually not the right fit for the company.

 The report stated that what Campbell direly needed was actually expertise in the agriculture sector, something which it currently lacked. If expertise of agriculture is put into the mix, the company would be more prepared to deal with the myriad of variables surrounding the production of fresh foods. 

Weather is usually the main point of trouble for most fresh food companies is the fact that fresh foods such as vegetables are subject to the more elemental powers of nature and are therefore notoriously unpredictable. The California drought recently has also only put more pressure on Campbell that they had been moved to sell off Bolthouse. 

Managing the bid for the Bolthouse company, former CEO Jeffrey Dunn will be the one to guide the company into private equity funds that will eventually yield bids that could eventually jumpstart the selling process. 

Campbell has already sold Garden Fresh Gourmet for $231 million in 2015. The company expects to sell Bolthouse at higher prices.

 

캠벨 수프, 볼트하우스 팜 판매 예정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벨 수프는 당근과 스무디 회사 볼트하우스 팜을 잠재적인 구매자들에게 판매할 것이다.

CNBC 보고서에 따르면 그 뉴스는 캠벨 수프가 부채를 삭감하기 위해 신선 식품 산업에서 탈퇴할 것이라는 소식을 전한 후 나온다. 볼트 하우스 농장 사업과 함께 캠벨은 또한 국제적인 간식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이미 회사는 오랫동안 누적되어 가치가 세 배나 오른 엄청난 부채 부하를 지속해 왔다. 작년에 그들은 스나이더의 랜스를 61억 달러에 인수했는데, 이것은 금융 지원을 위해 필요한 일이기도 하다.

또한, 느리지만 수익성이 높은 수프 사업에서 이익을 빼돌리고 이를 식품매장의 "온트렌드" 지역에 투자하기 위한 전략적 조치로 신선한 식품으로 전환하려는 초기 계획 이후 불행하게도, 신선한 식품 산업은 사실 그 회사에 적합한 것이 아니라는 것이 밝혀졌다.

캠벨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은 농업 분야의 전문 지식이었는데, 그것은 현재 부족한 것이었다. 농업에 대한 전문 지식이 혼재된다면, 그 회사는 신선한 식품의 생산을 둘러싼 무수한 변수에 대처할 준비가 더 잘 되어 있을 것이다.

대부분의 신선 식품 회사의 날씨는 대개 야채와 같은 신선 식품이 더 많은 원소의 자연력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예측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최근 캘리포니아의 가뭄은 캠벨에게도 볼하우스를 매각하기 위해 이동했다는 압박만 가중했다.

제프리 던 전 CEO는 볼트하우스에 대한 입찰을 착수할 수 있는 사모 펀드로 회사를 이끌게 될 것이다.

캠벨은 이미 2015년에 가든 프레쉬 고메를 2억 3,100만 달러에 팔았다. 그 회사는 볼하우스를 더 높은 가격에 팔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