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한일 정상회담…日수출규제 돌파 해법 모색

김수영 / 기사승인 : 2019-12-24 11:17:27
단기간 내 쉽지 않아…낙관론·신중론 공존
▲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3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전 악수를 한 후 회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12.23.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오후(현지시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회담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를 계기로 성사된 데 이어 15개월 만의 한일 정상회담이다.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 이후 악화된 양국 관계를 복원시키기 위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두 정상 간 어떤 논의가 오갈지 관심이 주목된다.

앞서 일본이 지난 20일 첫 규제대상 3개 품목 중 하나였던 포토레지스트에 대한 수출규제를 완화했지만 청와대가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두 정상 간 어떤 선에서 합의가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별도의 외교장관 회담을 갖고 한일 정상회담 의제를 논의하는 등 회담의 성과를 내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청와대는 수출규제 정상화를 전제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연장하는 방안을 고수 중이다.

그러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단초가 된 강제징용 문제가 단기간 내 해결될 사안이 아닌 점을 고려하면 가시적인 해법을 도출하기보다는 정상 간 문제해결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수준에서 끝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경우 한일 정상이 문제 해결의지를 공개적으로 확인하며 대화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이를 발판으로 내년 초까지 협의를 이어나갈 시간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성과로 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지난 20일 한일 정상회담 일정을 소개하며 “이번 한일 정상회담은 15개월 만에 개최되는 양자회담으로, 그간 양국 관계의 어려움에 비춰 개최 자체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정상회담에 앞서 이날 오전에는 대한상공회의소·중국국제무역촉진위원회·일본경제단체연합회 등 한중일 경제인들이 주최하는 ‘비즈니스 서밋’에 참석해 3국 경제인 간 교류를 독려했다. 이 자리에는 아베 총리와 리 총리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두 세션으로 진행되는 한중일 정상회의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강조하며 양국의 협조를 촉구할 계획이다.

3국 정상은 공동언론발표와 환영오찬 및 한중일 20주년 기념행사에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정을 모두 소화한 뒤 한국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