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위 국감 증인 오늘 확정…금융CEO 대거 불러들이나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5 10:45:16
오전 정무위 전체회의…국감 증인·참고인 명단 확정
농해수위, 옵티머스 관련 NH투자증권 증인 채택
코로나19사태 기업 부담 줄여야…여당은 신청 안해
▲금융정의연대와 사모펀드 피해자공동대책위원회 준비모임은 지난 6월 30일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사모펀드 책임 금융사 강력 징계 및 계약취소 결정 촉구 금감원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열었다. (사진촬영=윤성균 기자)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2주 앞으로 다가온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사모펀드 사태가 최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이를 판매한 은행·증권사의 대표와 지주사 회장들의 소환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5일 국회에 따르면, 정무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감사 증인·참고인 명단을 확정한다. 올해 정무위 국감에서 사모펀드 사태가 핵심 이슈로 떠오른 만큼, 판매책임이 있는 금융사 임원의 국감장 출석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앞서 일반 증인 명단을 확정한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환매가 중단된 옵티머스 펀드의 최대 판매사인 NH투자증권의 준법감시본부장을 증인으로 채택한 상태다.

정무위에서도 국정감사 기간 동안 거액의 투자 손실을 일으킨 라임펀드, 옵티머스펀드, 디스커버리펀드 등 사모펀드 판매와 관련해서 금융당국과 금융사들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정무위 소속 의원들은 이미 은행·증권사 대표와 지주사 회장이 대거 포함된 증인 신청 명단을 제출한 상태다. 우리금융지주 회장, 하나금융지주 회장, 신한금융지주 회장을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대표, 한국투자증권 대표, 대신증권 대표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야간 최종 합의 과정에서 대거 축소될 가능성도 있다. 정무위 여당 의원들 중심으로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는 차원에서 증인 신청을 하지 않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어서다.

정무위 여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는 정책 위주의 감사가 되기를 바란다”며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신청을 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병욱 의원에 이어 같은 당 유동수, 이용우, 홍성국 의원 등도 증인 신청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사모펀드 판매와 관련해서 책임 있는 임원이 증인으로 채택될 것”이라면서 “도의적 책임을 이유로 수장을 국감장에 세우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국정감사의 취지가 국정운영 실태를 점검하는 것”이라며 “CEO들을 불러 들여 기업 경영에 지장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