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지현 “텔레그램 n번방 회원들, 코로나 사태로 도망갈 곳 없어”

오수진 기자 / 기사승인 : 2020-03-27 10:47:31

▲ (오른쪽)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사법연수원 33기).

[스페셜경제=오수진 인턴기자] 서지현 수원지검 성남지청 부부장검사(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사법연수원 33기)가 지난 26일 텔레그램 n번방 회원들을 향해 “지금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사실은 범죄자들이 도망갈 곳이 없다”고 언급했다.


서 검사는 이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혹시라도 도피를 한 경우라고 하더라도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세계 각국에서 우리나라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그래서 굉장히 손쉽게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께서 국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국민적 공분의 대상이니 N번방 사건 관련해서 관계 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지금 검찰에서도 사안의 엄중함을 공감해서 특별수사 TF를 만들어 아주 엄정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n번방 회원, 소위 관전자들, 이런 사람에 대해서도 그 행위가 가담, 교사, 방조에 이를 경우에는 당연히 공범으로 가능하다”며 “그리고 공범에 해당하지 않더라도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불법 영상물을 소지한 경우는 소지만으로도 처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3만 명이든 5만 명이든 10만 명이든 전원을 찾아내겠다는 거잖아요, 조리 그 책임의 정도에 상응하는 처벌을 하겠다, 이런 거죠?’라고 묻자, 서 검사는 “맞다”고 답변했다.

서 검사는 “경찰에서는 지금 지구 끝까지라도 쫓아가서 반드시 처벌받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하고 있다”며 텔레그램의 수사 불협조에 관해서는 “세계적으로 G7에서도 첨단범죄네트워크가 운영 중이다. 그래서 이런 사안에 있어서는 신속하게 증거보존조치 같은 걸 요청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법무부 소속 검사로서 이야기한다면, 개인적인 의견이긴 하지만 정말 성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하고 마지막 한 명까지 빠짐없이 강력히 처벌할 예정”이라며 “이번 n번방 사건 피해자들 중에 일부는 정말 사소한 잘못으로 트집이 잡혀서 협박을 받고 그래서 노예보다 못한 그런 삶을 살아야 됐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범죄자들은 ‘다 모든 것이 피해자들이 자초한 거다’라며 ‘쟤들한텐 범죄를 저질러도 된다’고 이렇게 합리화를 지금도 하고 있다”며 “다시 한 번 이 범행의 피해자들에게 이야기를 해 주고 싶다. ‘이것은 결코 너희들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했다.

진행자는 “법무부가 여태 낸 메시지 중에 가장 강력한 것 같다”며 n번방 회원들을 향해서는 “자수를 하라. 수사를 통해 나중에 잡히지 말고”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오수진 기자 s22ino@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수진 기자
오수진 / 정치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팀 오수진 기자입니다. 진실만을 전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