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Markets Jump; Pound Advances as Theresa May Closes Brexit Support

국제 / 김동수 기자 / 2020-01-22 11:09:52
  • 카카오톡 보내기

 

▲ [Photo source : Premium Times Nigeria]

[스페셜경제= Dongsu Kim] Shares in Asia advanced on Tuesday after a wave of good news surfaced when the United States stocks rebounded overnight and the pound surged as British Prime Minister Theresa May successfully secured buzzer-beater support from the European Union for her Brexit deal ahead of a crucial vote.

MSCI's broadest index of Asia-Pacific shares outside Japan rose to 0.9 percent in the afternoon sessions. Asian oil stocks also increased as crude prices ensued recovery this week due to comments from Saudi Energy Minister Khalid al-Falih, who said it is unlikely to see the end of OPEC-led supply cuts before June, CNBC reported.

The Japanese Nikkei 225 climbed 1.79 percent to end the day at 21,503.69 while the Topix index advanced 1.52 percent to close at 1,605.48.

In China, the Shanghai Composite increased over 1 percent and finished at 3,060.31 while the Shenzhen composite traded up 1.67 percent to end at 1,695.80. Hong Kong's Hang Seng index gained 1.44 percent in the last hours of the trading day.

South Korea's Kospi rose 0.89 percent, closing at 2,157.18, while Australia's ASX 200 dropped to 0.09 percent after earlier gains and closed at 6,174.80.

Elsewhere, the US stocks bounced back due to strong gains in tech after a five-day losing streak on Wall Street. US retail sales for January, which surpassed estimates, also stimulated confidence following weak numbers from data in December. CNBC stated the moves on Monday trading came after major indexes in the US posted their worst weekly performances of the year amid escalating worries of a possible global economic slowdown.

Meanwhile, the pound jumped 0.5 percent to trade at $1.3215 as it takes gains over two days to more than 1.5 percent after the news on the Brexit deal. On Monday, senior minister David Lidington announced that May had secured "legally binding" amendments to her Brexit deal in a bid to win over last-minute support.

 

 

테레사 메이, 아시아 증시 급등으로 브렉시트 지지 마감?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 협상을 위해 유럽연합(EU)으로부터 버저비터 지원을 성공적으로 확보하면서 미국 증시가 하루아침에 반등하고 파운드화가 급등하자 아시아 증시는 상승세로 돌아섰다.

MSCI의 일본 외 아시아 태평양 주식 중 가장 광범위한 지수는 0.9%로 상승했다. OPEC 주도의 공급 감소가 끝날 것 같지 않다는 칼리드 알-팔리 사우디 에너지 장관의 발언으로 이번 주 원유 가격이 회복세를 이어가면서 아시아 석유주도 상승했다고 CNBC가 보도했다.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1.79% 올라 21,503.69로 장을 마쳤고 토픽스 지수는 1.52% 오른 1,605.48로 마감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 이상 올라 3060.31로 마감했고 선전 종합지수는 1.67% 올라 1695.80으로 장을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장 막판 1.44% 상승했다.

한국의 코스피지수는 0.89% 올라 2,157.18로 마감했고, 호주의 ASX200은 이전 상승 후 0.09%로 떨어져 6,174.80으로 마감했다.

미국 증시는 미 증시에서 5일 연속 하락세를 보인 후 기술 호조로 반등했다. CNBC는 세계 무역 둔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의 주요 지수가 올해 최악의 주간 실적을 기록한 뒤 거래 움직임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한편, 파운드는 브렉시트 거래 소식 이후 이틀 동안 1.5% 이상 상승하기 때문에 1.3215달러에서 0.5% 상승했다. 데이비드 리딩턴 상무부 장관은 지난 5월 브렉시트 계약에 대한 "법적 구속력이 있는" 수정안을 막판 지지를 넘어서기 위해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기자
김동수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