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K Plans to Invest in Microbots For Sewage Repair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2-20 11:33:57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United Kingdom is now thinking about alternatives to repairing their streets without having to dig them up each time, and that solution comes in the form of a microbot that the government is thinking of using.

According to a report on Market Business News, the United Kingdom is planning of putting a £7 million investment in the technology that would develop microbots that would be put to use on tasks regarding sewage repairs. These repairs will be focused mainly on locating and fixing “leaks in underground water and sewage pipes.”

The reason that the UK could be considering this option is to more efficiently fix the 1.5 million road excavations that the government has to fund every year. That much excavation is already costing the government a hefty £5.5 million a year in business disruption.

With this technology, utility companies won’t have to “resort to road and pavement excavation in order to locate and identify the problems.” Even though the plan for the repair microbots are still relatively in its infancy, funding has already poured in from institutions like the Engineering and Physical Sciences Research Council (EPSRC), who contributed £7 million, and the Universities of Bristol, Birmingham, Leeds, and Sheffield which contributed £2 million.

The plan for the design of the microbots aims that they will be equipped with onboard sensors that will help them navigate through the twists and turns of the sewage pipes so that they will be able to scan them from the inside for cracks and leaks.

For the bot to be able to do that, though, the researchers will have to find ways to map out the sewage systems and complex networks and equip all of that with the microbot.

Kirill Horoshenkov,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Mechanical Engineering at the University of Sheffield, said that the development of these microbots is part of the academic push to put new importance to “safe and secure supplies” that the government will be able to use for effective wastewater management.


영국, 하수도 수리를 위한 마이크로봇에 투자 계획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영국은 현재 매번 거리를 파헤치지 않고 거리를 보수하는 대안을 생각하고 있으며, 그 해결책은 정부가 사용하려고 하는 마이크로봇의 형태로 나올 예정이다.

한 온라인 신문사 보도에 따르면, 영국은 하수구 수리 작업에 투입될 마이크로봇을 개발할 기술에 700만 파운드를 투자할 계획이며, 이러한 보수 작업은 주로 “지하수와 하수관 누수”의 위치를 찾아 수리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다.

영국이 이 옵션을 고려할 수 있는 이유는 매년 정부가 지원해야 하는 150만 개의 도로 굴착 작업을 보다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이미 연간 550만 파운드의 막대한 사업 차질을 빚고 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유틸리티 기업들은 “문제를 찾아내고 파악하기 위해 도로와 포장도로 굴착에 의존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마이크로봇 도입 계획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지만, 700만 파운드를 기부한 영국의 여러 대학에서 이미 자금이 쏟아져 들어왔다.

마이크 로봇의 설계 계획은 하수관의 비틀림과 회전을 탐색할 수 있도록 온 보드 센서를 장착하여 내부에서 균열과 누수를 스캔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로봇이 작업을 할 수 있도록, 연구원들은 하수 시스템과 복잡한 네트워크를 설계하고 이 모든 것을 마이크로봇에 장착하는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다.

셰필드 대학교 기계 공학과의 키릴 호로셴코프 교수는 이러한 마이크로봇의 개발은 정부가 효과적인 폐수 관리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안전한 공급확보”에 새로운 중요성을 부여하기 위한 학문적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