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자질 부족 논란에 휩싸인 총선 예비후보들 어떻게 되나?

정치일반 / 김영일 기자 / 2020-02-13 10:59:18
  • 카카오톡 보내기
▲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던 더불어민주당 정봉주 전 의원이 최근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가운데, 정 전 의원 뿐 아니라 여야를 막론하고 21대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예비후보들 중 기본적 자질에 문제가 있는 인사들이 적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3일 정치권에 따르면, 앞서 민주당 공관위는 지난 9일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재판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 ‘국민적 눈높이’를 이유로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내렸다.

2018년 성추행 의혹 관련 1심 재판에서 무죄를 받았으나 국민 눈높이에서 봤을 때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적절치 않다는 정무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당 공관위의 정무적 판단이 국민 눈높이로 봤을 때 적절한 결정으로 보여 지지만, 문제는 형평성에 어긋난다는데 있다.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져 피고인 신분이 된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현 경찰인재개발원 원장)의 경우 예비후보 적격판정을 받아 면접까지 치렀다.

추미애 법무부가 비공개하기로 했으나 <동아일보>가 전격 공개한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황 전 청장은 2017년 당시 내년(2018년)에 있을 울산시장 선거에 출마할 것으로 점쳐진 송철호 변호사의 청탁 그리고 청와대 하명을 받아 김기현 울산시장 및 그의 측근들을 표적수사 한 인물이다.

나아가 송철호 현 울산시장의 측근으로 김기현 전 시장 등에 대한 비리 의혹을 청와대에 최초로 제보한 것으로 알려진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도 피고인 신분이지만 민주당 공천심사 면접에 참여했다.

청와대가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한 의혹으로 재판을 받아야하는 인사들이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원 예비후보에 나섰고, 자의인지 타의인지는 모르겠지만 민주당은 이들에게 기회를 부여하고 있는 실정이다.

정봉주 전 의원이 국민 눈높이로 봤을 때 부적격 인사라면 피고인 황운하·송병기도 법리적·도덕적 관점에서 부적격 인사일 수밖에 없다.

기본적 자질 부족 및 망언 논란에 휩싸인 예비후보들

아울러 현직 의원들 가운데서도 기본적 자질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인사들을 컷오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여의도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의정활동을 하면서 물의를 빚었던 인사들이나 국민정서에 부합하지 않는 인사들은 공천에서 배제해야 한다”며 ‘이부망천’ 망언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정태옥 의원 등을 예시로 들었다.

정태옥 의원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이부망천’ 망언으로 여론의 빗발치는 질타를 받은 바 있다.

또한 한국당 일각에서는 지난 20대 총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인사들도 이번 총선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지적도 들려온다.

한국당의 한 관계자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 이한구 공관위원장과 함께 막장 공천을 주도했던 인사들은 이번 총선에 나올 자격이 없다”며 박종희 전 의원을 겨냥했다.

박종희 전 의원은 2016년 4·13 총선 당시 공관위원으로 새누리당에 패배를 불러온 막장 공천에 일조했다는 지적이다.

박 전 의원은 이번 4·15 총선에 불출마를 선언한 김영우 의원 지역구(포천·가평)에 출사표를 던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영일 기자
김영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정치·재계를 담당하고 있는 취재 2팀 김영일 기자입니다. 인생은 운칠기삼(運七技三)·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모든 것은 하늘에 뜻에 달렸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