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rman Economy Caught Between US Tariff Impositions and Brexit

김동수 / 기사승인 : 2020-01-21 11:56:11

 

▲ [Photo source : Flickr]

[스페셜경제= Dongsu Kim] The challenge that Germany is now faced with is now more dangerous than ever, as steep US tariffs pile onto the fact that Germany still has to deal with Britain leaving the EU, which is already being predicted as the business decision that will ultimately upend German economy and plunge them into recession.

But Finance Minister Olaf Scholz, as reported by Hellenic Shipping News, has told Reuters that Germany will instead be entering into a watershed moment which will “test” Germany’s debt policies. According to the senior government official, Chancellor Angela Merkel and her ministers are already putting their heads together in order to “mitigate the impact should the worst-case scenarios comes to pass.”

Signs point it will, though, because if Brexit hasn’t been chipping away at the German economy already, the country also has big problems over at the United States, as President Donald Trump has cautioned that it will be forced to impose more tariffs on European cars if a deal with the European Union is not struck.

That’s not good news, especially since the US is Germany’s most important export destination as of last year, as the country accepted a whopping 27.2 billion euros in revenue, as China clocks in at only second of that with 24.7 billion euros, and lastly, Britain, with 22.5 billion euros.

Germany’s focus now becomes establishing a deal will be struck so that when the no-deal Brexit becomes a reality, Germany will be able to avoid “falling back to the status of a third country”, something that will likely happen if the World Trade Organisation (WTO) rules of trade become the default.

Commerzbank and the Ifo institute report that if these two problems collide, it could hurt a substantial part of the German economy, slicing about 0.7% off of its gross domestic product (GDP) for the long term.

 

미국 관세 부과와 브렉시트 사이에 붙잡힌 독일 경제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현재 독일이 직면하고 있는 도전은 그 어느 때보다도 더 위험하다. 독일이 EU를 탈퇴하는 영국을 여전히 처리해야 한다는 사실 때문에, 그것은 독일 경제를 궁극적으로 부양시키고 그들을 불경기에 빠뜨릴 사업 결정으로 이미 예측된다.

그러나 올라프 숄즈 재무장관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독일은 대신 독일의 부채 정책을 테스트할 수 있는 분수령을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장관들은 이미 "최악의 시나리오가 나올 경우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있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브렉시트가 독일 경제에 이미 치명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았다면 미국에도 큰 문제가 올 수 있기에 더 많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미국은 작년 현재 독일의 가장 중요한 수출지로서 272억 유로의 엄청난 수익을 받아들였기 때문에 좋은 소식은 아니다. 중국은 247억 유로를 가지고 있고 마지막으로 영국은 225억 유로를 가지고 있다.

이제 독일의 초점은 브렉시트가 현실화되면 세계무역기구(WTO)의 무역규정이 디폴트(채무불이행)가 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제3국 지위 후퇴"를 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코메르즈방크’와 ‘이포’연구소는 이 두 문제가 충돌할 경우 독일 경제의 상당 부분을 해쳐 장기적으로 국내총생산(GDP)의 약 0.7%가 감소할 수 있다고 보고하고 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