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철민 “펜벤다졸 실패, 추천 안 해”

김성아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2 10:21:37
폐암 4기 진단 후 개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초반에는 효과…이후에는 악영향

[스페셜경제=김성아 인턴기자] 지난해 8월 폐암 4기 진단을 받은 후 개구충제 펜벤다졸 복용에 도전했던 개그맨 김철민이 최근 펜벤다졸 복용을 중단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김 씨는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약 8개월간 펜벤다졸을 복용한 경험담을 말하며 “초반에는 효과가 있었지만 이후에는 악영향이 발견돼 복용을 중단했다”라고 말했다.

펜벤다졸은 동물용 구충제이다. 펜벤다졸은 지난해 폐암으로 시한부 판정을 받았던 미국의 한 남성 조티 펜스가 꾸준한 복용읕 통해 3개월 후 완치됐다는 사실로 유명해지면서 전 세계 암 환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김 씨 또한 지난 8월 확진 판정 후 지인들이 보내준 동영상을 통해 펜벤다졸의 효과를 접하고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복용에 도전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초반 3개월에는 식욕도 돋고 간 수치도 낮아졌다”라며 “효과를 경험하니 욕심이 생겨 사람이 먹는 구충제인 알벤다졸도 함께 복용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김 씨는 지난 10월 자신의 SNS를 통해 펜벤다졸의 효과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 후 국내에서는 펜벤다졸 수요가 급증해 한시적으로 펜벤다졸을 구하기 힘들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김 씨는 “5개월 정도 지나니 다시 간 수치가 오르며 간에도 암이 더 전이가 됐다”라며 “구충제 장기 복용이 간에 무리를 준 것 같다”라고 악영향이 있었음을 밝혔다.

이어 “조티 펜스 또한 항암 관련 신약 개발에 참여하며 펜벤다졸을 몰래 복용했다”라며 “항암으로 나은 건지 구충제로 나은 건지 사실 알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또 “다시 돌아간다면 복용에 도전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암을 죽이지 못했다. 개인적으로 분명 실패를 했기 때문에 절대 권하고 싶지 않다”라고 펜벤다졸 복용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기도 했다.

김 씨는 현재 경추 5번까지 암이 전이가 된 상태이며 8개월의 펜벤다졸 복용을 중단한 후 방사선 치료 등 항암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김 씨는 인터뷰 말미에 암 환우들에게 “나도 버티고 있다. 희망의 끈을 놓지 말고 버티면 좋은 약이 나올 거다”라며 응원의 말을 남겼다.

 

스페셜경제 / 김성아 기자 sps0914@speconomy.com 

 

(사진제공=뉴시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아 기자
김성아 / 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기자 김성아입니다.
진실을 통해 사회의 변화를 이끄는 보도를 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