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Chinese Securities Chief Says Markets Still Brimming with Risks

김동수 / 기사승인 : 2019-12-23 10:52:19

 

 

▲ [Photo source : 123RF]

[스페셜경제= Dongsu Kim] China's capital markets are still full of risks due to many domestic and foreign factors, according to newly appointed Chinese securities regulator Yi Huiman during a Wednesday press conference.

As per a CNBC translation, the chairman of the Chinese Securities Regulatory Commission said they will immediately and precisely address the matter to hinder and diffuse risk in segments like stock pledges, bond defaults, and private equity funds. China took measures to maintain the market's stability during last year's plunge with the Asian giant encouraging investors to back up companies that struggled due to putting up shares as collateral.

During the press conference, Yi discussed his "four essentials" for the positive progression of capital markets. CNBC reports these essentials are focused on putting greater regard to markets, the law, professionalism, and market risks. Meanwhile, the Commission noted that it is keeping a close eye on the trade tension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Fang Xinghai, the Commission's vice chairman, said there is a need to heighten the market cooperation of Washington and Beijing, which they believe would sprout benefits.

The two officials did not disclose much detail when asked about China's efforts to open up its financial sector. The report states the press conference was focused on measures for a new listing board for science and technology stock, which is expected to open in Shanghai later in the year.

Yi was appointed as the Commission's chairman in late January. Prior to the appointment, he was the chairman of the Industrial and Commercial Bank of China, one of the nation's four major state-owned banks.

In the last few weeks, Chinese stocks saw gains thanks to improved sentiment on the US-China trade tensions, government support, and foreign investments. The Shanghai Composite advanced over 20 percent, recovering from low gains in early January, and placed the benchmark back into bullish territory. Meanwhile, the CSI 300 and Shenzhen component both increased at a faster rate; climbing over 23 and 26 percent, respectively, so far this year.

 

새로운 중국 증권 수석, 여전히 리스크가 많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기자 회견에서 새로 임명된 중국 증권 규제 기관인 이휘만에 따르면, 중국의 자본 시장은 여전히 많은 국내외 요인으로 인해 위험이 가득하다고 했다.

CNBC는 중국 증권 규제위원회의 위원장은 주식 공약, 채권 채무 불이행, 사모 펀드 등과 같은 부문에서 위험을 방지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이 문제를 즉각적이고 정확하게 다룰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해 아시아계 거인이 투자자들에게 주식을 담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지원하도록 독려하면서 시장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다.

기자 회견에서 이 대통령은 자본 시장의 긍정적 발전을 위한 "네 가지 필수 요소"에 대해 논의했다. CNBC에 따르면 이러한 필수 요소는 시장, 법률, 전문성 및 시장 위험에 더 중점을 두는 데 중점을 두고 있으며, 한편 위원회는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긴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팡싱하이 위원회 부위원장은 미국과 중국의 시장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는데, 그들은 이것이 혜택을 줄 것이라고 믿고 있다.

두 당국자는 중국의 금융 개방 노력에 대한 질문에 별다른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이 보고서는 기자 회견이 올해 말 상하이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과학기술 주식 상장 대책에 초점을 맞췄다고 밝혔다.

이 씨는 1월 말에 위원회 의장으로 임명되었다. 임명 전에는 중국의 4대 국유 은행 중 하나인 중국 공상 은행장이었다.

지난 몇 주 동안 중국 증시는 미·중 무역 긴장, 정부 지원 및 외국인 투자에 대한 정서 개선으로 인해 이익을 얻었다. 상하이 종합주가지수는 1월 초 저수익에서 회복하면서 20% 이상 상승했으며 벤치마크를 다시 낙관적 지역으로 설정했다. 한편 CSI 300과 선전(Shenzhen) 부품은 모두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올해까지 각각 23%와 26% 이상 증가했다.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동수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