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원종건=‘조국 주니어’…민주당 정체성 완벽 부합 젊은 인재”

정치일반 / 김수영 기자 / 2020-01-28 11:14:23
  • 카카오톡 보내기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투(ME TOO)’ 의혹이 불거진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 원종건 씨 논란과 관련해 “영입철회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28일 페이스북에 “입으로는 페미니즘 외치며 몸으로는 여성혐오와 데이트 강간. 이 위선이야말로 지난 몇 달 간 당정청과 그 지지자들이 목숨걸고 수호해온 민주당 핵심가치 아니냐”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세상에 한 줌 위선 없이 깨끗한 사람 있냐’가 민주당의 철학”이라며 “이 친구(원종건), 제2의 조국, 조국 주니어다. 당에서 각별히 모셔야 한다. 민주당 정체성에 완벽히 부합하는 젊은 인재”라고 비꼬았다.

이어 “정봉주랑 세트로 내보내면 딱 좋겠다. 민주당 전통이 세대에서 세대로 이어진다는 시각적 메시지”라 덧붙였다.

원 씨의 미투 의혹은 27일 전 여자친구라 주장하는 A씨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비롯됐다.

A씨는 “원 씨는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했고 여혐(여성혐오)와 가스라이티(심리 이용 정서적 학대)으로 저를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에 원 씨는 해당 논란과 관련 28일 오전 당 영입인재 자격을 자진 반납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원 씨는 입장문에서 “올라온 글은 사실이 아니다. 허물도 많고 실수도 있던 청춘이지만 분별없이 살지는 않았다”면서도 “그러나 제가 민주당에 들어와 남들 이상의 주목과 관심을 받게 된 이상 아무리 억울해도 엄중한 책임과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게 합당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명예로운 감투는 내려놓고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겠다. 홀로 진실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김수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