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한샘, '100억 상생펀드' 추가 조성

이정화 기자 / 기사승인 : 2020-10-21 10:04:37
▲하나은행이 지난 20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소재 (주)한샘 사옥에서 '한샘 협력업체 금융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이 강승수 한샘 회장(사진 왼쪽)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이정화 기자]하나은행이 '한샘 협력업체 금융지원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이번 협약으로 '한샘 협력사 동반성장 협력대출(이하 상생 펀드)'에 시중 대출금리보다 최대 1.5% 감면된 금리를 제공해 한샘 협력사 및 대리점을 지원키로 했다. 한샘은 기존 180억원에 더해 100억원을 추가로 조성해 총 280억원의 상생 펀드를 운영키로 했다.

코로나19로 자금 유동성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한샘의 협력사와 대리점들이 저리로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금융사-대기업-중소기업의 동반성장 및 일자리 창출 지원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과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가 경제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에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샘 강승수 회장은 “협력사 및 대리점과 함께 성장해 나간다는 기업철학을 모토로 지속적인 상생 협력을 실천해 나가겠다”며 “국내 홈인테리어 부문 리딩 기업으로서 고객과 대리점, 협력업체 등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출처=하나은행)

 

스페셜경제 / 이정화 기자 joyfully7@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정화 기자
이정화 / 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금융부 이정화 기자입니다. 명료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