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코로나에도 M&A에 11조 이상 투자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6 10:03:46
성장 동력 확보 위해 공격적 M&A…작년 11조7784억에 육박
최근 5년 간 152개 기업이 59조 이상 투입 507개 기업 M&A
삼성전자, 10조1154억원 M&A 규모로 1위…건수는 카카오 47곳 ‘최다’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경영환경이 어려워진 상황에서도 국내 500대 기업들이 공격적으로 인수합병(M&A)에 나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8월까지 이들 기업이 M&A에 사용한 금액만 114499억원로, 지난해 1년 동안 쓴 금액(117784억원)가 맞먹는다.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M&A를 통한 사업 재편 등에 주력한 결과로 보인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대 기업(반기보고서 제출 기업 대상)20161월부터 올해 8월까지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152개 기업이 592599억원 투입해 507개 기업을 M&A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별 M&A 금액은 하만을 인수한 삼성전자가 총 101154억원으로 단연 1위였다. 삼성전자는 신성장분야인 전장사업을 본격화하고 오디오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201611월 미국의 전장 전문기업 하만 인수를 결정했다. 투입 규모는 주당 112달러, 80억달러(92727억원)으로, 국내 기업의 해외 M&A 역사상 최대 규모다.

 

이어 KB금융(35371억원), 롯데케미칼(29291억원), CJ제일제당(28924억원), 넷마블(28894억원), 카카오(25896억원), 신한지주(24923억 원), 미래에셋대우(23205억원), 한국조선해양(2968억원, 대우조선해양 인수 시), SK()(19962억원), 한온시스템(14103억원), 한국콜마(13391억원), SKC(12937억원), CJ대한통운(11144억원) 등도 1조원 이상 투입했다.

 

M&A 건수로는 카카오가 47곳으로 가장 많았다. 카카오는 201652017420181620191520207곳 등 매년 공격적인 M&A를 펼쳤다. 주로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등 서비스업종 기업들을 인수했다.

 

네이버(30)NHN(20), CJ대한통운(17), 삼성전자CJ제일제당LG생활건강(14), 넷마블제일기획AJ네트웍스(12) 등도 M&A 기업 수가 10곳이 넘었다.

 

연도별 M&A 규모는 2016135158억원(85) 2017155458억원(125) 201869699억원(126) 2019117784억원(119) 20201~8114499억원(52) 등이었다.

 

특히 올해의 경우 8월 누적 M&A 금액은 작년 연간 규모에 육박하는 수준이었다.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에 22995억원을 사용했고 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 2862억원), 넷마블(코웨이, 17401억원), SKC(SK넥실리스, 11900억원) 1조원 이상 대규모 거래가 4건에 달했다.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는 현재 기업결합 심사가 진행 중이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